>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팩트체크] 이도훈 본부장 방미, 대미특사설? 靑 "특사 아니다"

비건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 열 듯

  • 기사입력 : 2020년06월18일 10:59
  • 최종수정 : 2020년06월18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청와대는 18일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의 미국 방문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되는 '특사'설에 선을 그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출입기자단에 보낸 공지메시지를 통해 "일부 언론이 이도훈 본부장이 미국에 특사로 갔다는 추측성 보도를 하고 있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 본부장은 특사로 간 게 아니다"라고 재차 강조하며 "이미 오래전 계획된 일정에 따라 미국을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지난해 12월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2.16 pangbin@newspim.com

이날 미국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공항에 도착한 이 본부장은 방미 목적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 말하면 안됩니다. 죄송합니다"라고만 대답했다.

다만 우리 정부의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 본부장의 방미가 북한이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한반도 긴장 수위를 높인 상황에서 이뤄진 만큼 사실상 특사 역할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 본부장은 워싱턴DC에서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 관계자들을 만나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미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북제재로 막혀있는 남북 협력사업을 조율할 가능성도 있다. 한국은 남북 협력사업을 통해 비핵화 대화에 응하지 않는 북한을 바꾸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식 영상메시지에서 "남과 북이 자주적으로 할 수 있는 사업도 분명히 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도 16일(현지시간) "역효과를 낳는 추가 행위를 삼갈 것을 북한에 촉구한다"며 "남북관계에 대한 한국의 노력을 전폭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간 "남북협력은 비핵화 진전과 발맞춰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던 것과 뉘앙스의 차이가 있다.

이 본부장의 미국 방문은 지난 1월 이후 다섯 달 만이다. 당시 이 본부장은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을 대화로 다시 불러들일 방법을 논의하고 비건 부장관의 취임식에도 참석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