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르포] 베이징판 우한 화난 우려 신파디 시장을 가다. 코로나19 공세에 수도 방어 안간힘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8:39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8: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경광등을 켠 경찰차가 1분이 멀다하고 한대 씩 오간다. 도로 서쪽 신파디 (新發地) 부농(富農)문과 혜농(惠農)문 모두 중무장한 경찰병력이 입구를 완전 장악하고 있다. 도로 건너편 신파디 화물센터 입구에도 경찰 차와 병력이 쫙 깔려있다.

간간히 승용차와 삼륜차 운전자가 왔다고 제지를 받고 겁을 먹은 듯 황급히 되돌아간다. 6월 14일 베이징 남 4환 쪽 징카이(京開) 고속도로에 접한 베이징 최대 농수축산물 도매시장 신파디. 수도없이 많은 경찰차량과 시장 출입문앞에서 농성하듯이 자리를 잡고 앉아있는 경찰 병력. 

지역 자체 제로 감염 기록 57일만에 11일 다시 고개를 든 베이징 코로나 악령의 진원지 신파디는 마치 돌과 화염병, 시위대가 없는 시위 현장같았다.  시위나 전쟁은 아니지만 신파디 시장이 위치한 펑타이구 화샹(花鄕) 지역은 현재 중국 전역을 통털어 가장 위험도 높은 전국 유일의 코로나19 고위험지역이다. 

구름 한점 없는 시퍼런 하늘에 이글거리는 태양, 이날 신파디 시장 인근 기온은 34도를 오르내렸다. 뙈약볕 아래 공유 자전거를 타고 40 분 정도 주변을 돌아봤는데 시장이 얼마나 큰 지 대형 출입문이 얼추 열 대 여섯개는 돼 보인다.  한 곳이라도 들어가보려고 각방으로 진입을 시도했으나 모두 허사였다.

출입문 마다 경찰 병력이 '보이지 않는 적'을 방어하기 위해 철통같은 진지를 구축하고 있었다. 마스크와 백색 방호복 차림의 인원이 드나들고 경찰은 접근자들을 향해 손을 내저으며 다른 곳으로 떠나라고 경고한다.

"13일 0시를 기해 차량과 인원 모두 주요 문 출입이 모두 봉쇄됐어요. 11일 신파디 시장에서 첫 확진 환자 발생 후 채소와 과일 생선 육류 등 몇 백대 분량의 화물이 실려나가 폐기 처분됐다고 합니다. 지금은 반출도 반입도 중단된 상태입니다". 푸농문 앞에서 3일째 당직근무를 하고 있다는 보안이 기자에게 귀뜸했다. 그들은 작전을 나온 병사처럼 식사도 노상에서 해결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신파디 화물센터 앞에 14일 경찰병력과 차량이 진을 치고 행인들을 통제하고 있다. 2020.06.15 chk@newspim.com

6월6일 0시 부터 출입 통제가 해제됐던 인근 아파트 단지도 또다시 봉쇄 됐다. 신바디 혜농문 맞은 편 높은 아치형 대문의 '신파디' 아파트 단지는 아예 경찰차가 입구를 차단하고 있었다. 한 청년은 몸이 불편한 부모를 위해 음식을 가져왔는데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며 퇴약볕 아래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다.

남 4환(네번째 순환도로 남쪽 편) 일대 이곳 신파디 시장이 바이러스 진원지로 떠오른 가운데 베이징 남쪽 일대는 현재 모든 구와 전 지역이 고로나19 공포에 휩싸여 들고 있다. 베이징시는 14일 오후 4개 구에 걸쳐 모두 10개 거리(街道, 주민촌)와 주민 집단 주거 지역및 지구 등을 중위험군 지대로 지정했다.

베이징 시 중심 서쪽 시청(西城)구 웨탄(月壇), 진룽제(金融街), 펑타이(豐臺)구 시뤄위안(西羅園), 신춘(新村), 타이핑챠오(太平橋), 루거우차오(盧溝橋), 팡산(房山)구 창양長陽)진, 다싱(大興)구 린샤오루(林校路), 가오미덴(高米店), 시홍먼(西紅門) 지구 등이다.

신파디에 앞서 기자는 베이징 지하철 제일 남쪽 끝 지역의 하나인 다싱(大兴)선 종착역 텐궁위안(天宮園)역에 내려 주변 상가들을 둘러봤다. 지하철 역사와 연결된 대형 상가건물 '카이더몰'의 상가들은 '건강앱'검사와 체온 측정, 마스크 착용을 코로나19가 한창일때 처럼 엄하게 요구했다. 거리의 사람들도 낯선 이들과의 접촉을 노골적으로 꺼리는 듯 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신파디 시장 부농먼 앞을 폐쇄한 채 14일 오후 경찰이 행인들을 통제하고 있다. 2020.06.15 chk@newspim.com

다싱역 텐궁위안역에서 나와 앱을 불러 탄 디디 공유차는 전철을 타고 왔던 길을 거슬러 다시 북쪽을 향해 내달렸다. 공유차 기사는 다소 긴장한 표정에 차내 백미러를 통해 뒷좌석의 승객(기자)을 흘끔 바라보며 신파디 시장이 폐쇄됐는데 거길 뭐하러 가느냐고 물은 뒤 앱에 행선지가 찍혔을 때 좀 께름직해 망서렸다고 말했다.

다싱교와 다싱 공업구를 지나 시홍먼(西紅門) 역 돌케이트로 빠져나오는데 오른쪽 편 대형 전광판에 빨간 글씨로 신파디 시장이 코로나19 발생으로 임시 폐쇄됐으니 운전자들은 참고하라는 안내 문자가 흘러나왔다. 돌케이트를 빠져 나오자 디디 공유택시는 곧바로 신파디 시장에 이르렀다.

징카이 고속도로 서쪽 편 신바디 시장은 반대쪽인 동편의 신파디 한롱(漢龍)화물센터도 출입문을 봉쇄 하고 있었다. 이곳이 뭐하는 곳이냐고 묻자 출입문 관리원들은 운송기업으로서 신파디의 자회사라고 밝힌 뒤 상황이 엄중하니 특별한 볼일이 없으면 어서 이곳을 떠나는게 좋겠다고 권유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베이징 신파디 시장 건너편 '신파디 아파트 단지'를 경찰차가 가로 막고 주민을 통제하고 있다. 2020.06.15 chk@newspim.com

돌아오는 길에 신바디 베이차오(北橋) 버스정류장에서 646번 버스를 타고 전철 환승을 위해 같은 펑타이구 궁이서교(公益西橋) 역에서 내렸다. 버스 차창 밖으로 보니 신파디 시장 인근 렌르(戀日)가원 아파트에도 봉쇄식 관리가 시행중인지 주민들이 길게 줄을 서서 출입 검사를 받는 모습이 목격됐다. 궁이서교 역 바로 옆 둥야(東亞) 아파트 단지도 6월초 일제히 완화됐던 출입 검사가 다시 엄격히 시행되고 있었다.

다싱선 지하철을 타고 베이징남역으로 와 왕징으로 돌아오는 길.  14호선 전철 안에서 보니 스마트폰 앱에는 이날(14일) 0시~7시 까지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8명이 발생했으며 모두 신파디 시장과 관련된 주민이라는 당국의 발표가 긴급 문자 뉴스로 올라와 있었다.

11일 한 명에서 시작해 13일 까지 누계 43명이었는데, 아침시간에 벌써 8명이 보고됐으니 14일 전체적으로는 또 얼마나 많은 확진 환자가 나올까. 비록 마스크를 깊이 눌러 썼지만 지하철 승객들의 눈가에 걱정스런 표정이 읽혀졌다. 왕징의 집으로 들어가는 길에 잠깐 들른 신후이청(新荟城) 마트에는 평소 인기 코너였던 연어 회 냉장실이 말끔이 치워져 있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신파디 시장이 속한 펑타이구의 한 아파트 단지가 14일 출입 주민들에 대해 체온 측정과 건강 앱 검사, 엄격한 출입증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0.06.15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