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코로나19 수도 베이징 방역방 뚫려, 신파디발 감염 대확산 다시 '전시대응 체제'

14일 베이징 확진 전날이어 또 36명
생활통제 강화 식당 상가 전전긍긍
공급 차질 가시화 채소 과일 폭등 우려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2:20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6: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베이징 남쪽지역 펑타이(豊台)구 신파디(新發地) 농수산물 도매시장을 진원지로 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확산하면서 수도 베이징이 초긴장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 많은 지역이 3단계로 낮췄던 전염병 통제 대응체계를 속속 2단계로 되돌리고 있다.

베이징에서는 신파디 농수산물 도매시장내 활동자와 방문자들을 중심으로 14일 하루 (0시~24시) 코로나 19 확진 환자가 13일(36명)에 이어 또다시 36명이 발생,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다.  이들 거의 대다수가 신파디 시장 활동 내역이 있는 환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13일 확진 환자 36명 가운데 27명은 신파디 시장내 점주들이었고 나머지 9명도 신파디 시장과 직간접으로 관련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펑타이구 주민이 30명, 다싱구 4명, 팡산구와 시청구 주민이 각 1명이다. 

베이징에서는 56일간의 자체 발생 제로 기록을 깨고 6월 11일 신파디 시장 방문 주민(시청구) 1명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으며 12일에도 6명의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이로써 신파디 발 베이징 코로나 19 확진 환자는 닷새간 79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환자 가운데 신파디 냉동해산물 시장 화물 입고 담당자는 중증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시는 14일 오후 현재까지 4개 구에 걸쳐 모두 10개 거리(街道, 주민촌)와 주민 집단 주거 지역및 지구 등을 중위험군으로 지정했다. 시청(西城)구 웨탄(月壇), 진룽제(金融街), 펑타이(豐臺)구 시뤄위안(西羅園), 신춘(新村), 타이핑챠오(太平橋), 루거우차오(盧溝橋), 팡산(房山)구 창양長陽)진, 다싱(大興)구 린샤오루(林校路), 가오미덴(高米店), 시홍먼(西紅門) 지구 등이다.

신파디 시장이 속한 펑타이구 화샹(花乡) 지역은 현재 전국 유일의 고위험군 지역으로 지정됐다. 베이징은 앞서 차오양구도 고위험 지역으로 지정한 적이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4일 오후 베이징 신파디 도매시장 맞은편 신파디 화운 센터에 경찰병력이 진을 치고 있다. 2020.06.15 chk@newspim.com

베이징 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이 남쪽 신파디 시장 주변 지역으로 부터 빠르게 북상할 것으로 보고 비상 시기를 선포, 총력 대응을 펼치고 나섰다. 펑타이구와 시 중심권의 시청구는 모두 방역 대응체계를 2급으로 다시 격상시켰다.

중국 통신사 중궈신원(中國新聞)은 당국이 펑타이구 신파디시장 주변 주민 주거지(아파트단지) 식당 상가 종사자 등 4만 6000명에 대해 전원 핵산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베이징시는 또 직장과 학교에 대해 5월 30일 이후 신파디 도매 시장을 방문한 적이 있는 주민은 가족들과 함께 모두 자발적으로 핵산 검사를 받고 14일 동안 자가 격리해야하다고 통보했다.

베이징시는 15일 부터 초등학교 1~3학년 학교 수업을 중단키로 했다. 교육 당국은 14일 고 3학생에 대해 수능 14일 전 등교를 마친 뒤에는 집에서 복습을 하도록 통보했다.

베이징시는 펑타구 관내의 세계 공원과 온천, 세계 화훼 대관원 등 주요 관광지와 다중 밀집 지역을 전면 폐쇄했다.

베이징시는 앞서 6월 13일 새벽 1시를 기해 신파디 시장을 전면 폐쇄했다. 생선 육류 냉동육 시장도 모두 문을 닫았다. 

베이징 대형 마트 우메이(物美)와 카르푸 등 온오프 유통 플랫폼에서는 12일 이후 신파디 코로나 발생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연어 등 주요 해산물 품목이 모두 매대에서 사라졌다.   

베이징의 채소와 과일 곡물 등 농수산품  최대 공급처인 신파디 시장이 폐쇄됨에 따라 농수산 식료품 수급 대란과 가격 급등 현상이 발생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농산물 수급 대란은 펑타이 구를 비롯해 베이징 전역과 인근 텐진 및 허베이성 등으로 확산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14일 기자가 펑타이구 남 3환(시의 남쪽 3번째 순환도로) 부근 주거 단지를 찾았을때 인근 상점의 점원은 수요는 급증하는데 과일과 채소 반입이 뚝 끊겨 걱정이라고 말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