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여름 휴가철 앞두고 지구촌 곳곳 국경 개방

  • 기사입력 : 2020년06월14일 07:0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4일 07: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전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진자가 760만명을 돌파하는 등 팬데믹이 여전하지만 지구촌 곳곳에 여름 휴가철 분위기가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유럽과 캐리비언 등 주요 휴양지가 경제 활동 재개에 본격 돌입했고, 에어비앤비 예약이 급증하는 등 관련 업계도 활기를 보이고 있다.

에어비앤비의 로고 [사진=에어비앤비]

13일(현지시각) CNN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발이 묶였던 관광 업계가 회생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보도했다.

에어비앤비의 지난 5~7일 총 예약이 2월 이후 처음으로 전년 동기 대비 상승을 나타냈고, 미국 항공업계는 7월 수요 증가에 대비하기 위해 140편의 항공기 운항을 증편하기로 했다.

MGM 리조트를 필두로 라스베거스의 카지노 업체와 디즈니 테마파크도 영업점 운영을 재개하고 나섰고, 최근 몇 주 사이 레저 차량의 수요도 부쩍 늘어났다.

이와 별도로 CNBC는 전세계 휴양지와 주요국의 국경 재개방 현황을 보도했다. 14일 자가 격리 없이 입국을 허용하는 국가가 늘어나고 있다는 것.

캐리비언에서는 안티과와 US 버진 아일랜드, 세이트 루시아에 이어 오는 15일 자메이카와 푸에르토 리코가 국경 재개방에 나선다.

바하마의 경우 요트와 개인 제트기 입국을 우선 허용한 뒤 7월1일부터 모든 국경을 개방하기로 했다. 버뮤다는 특정 조건을 충족시키는 이들의 입국을 7월1일부터 허용할 예정이다.

유럽도 이탈리아와 불가리아가 이미 유럽인의 입국을 허용한 가운데 오스트리아와 크로아티아, 헝가리, 몬테네그로, 포르투갈, 슬로바니아, 슬로바키아 등이 궁격 봉쇄를 완화할 계획이다.

터키는 7월부터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고, 스페인도 유럽인을 대상으로 내달 국경을 열기로 했다.

아시아는 보다 조심스러운 행보를 취하고 있다. 올림픽 게임 개최를 연기한 일본과 베트남, 싱가포르 등 주요국이 아직 국경 재개방에 대한 계획을 내놓지 않은 가운데 인도네시아와 발리가 오는 10월 빗장을 풀 것이라고 밝혔다.

태국의 경우 7월1일 외국인 입국을 허용할 것이라는 관측이 고개를 들었지만 정부 측에서 관광객이 빨라야 4분기에나 유입될 것이라는 전망을 제시하면서 기대가 한풀 꺾였다.

이 밖에 개인용 제트기와 요트 입국을 허용한 몰디브는 내달 1일부터 상업용 항공기의 입국을 재개할 예정이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