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김건 차관보, 中 외교부장과 고위급 화상회의…한중일 정상회의 논의

  • 기사입력 : 2020년06월11일 16:04
  • 최종수정 : 2020년06월11일 16: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11일 오전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한·중 고위관리 화상회의를 갖고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등 3국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측은 올해 한국이 의장국인 한중일 정상회의 개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문제를 포함한 3국 협력 추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건 외교부 차관보가 11일 오전 뤄자오후이(羅照輝)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한·중 고위관리 화상회의를 갖고 있다. 2020.06.11 [사진=외교부]

양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도 불구, 3국 정상회의의 연내 개최를 위해 긴밀히 소통·협의해나가기로 했으며 코로나19가 초래하는 제반 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 있어 3국 협력 심화·확대를 위한 양국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ASEAN+3(APT) 차원의 3국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양측은 지난 4월 ASEAN+3 특별 화상정상회의가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역내국 간 공조 의지를 결집하는 계기가 됐다며, 회의 후속조치가 충실히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