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전 세계 확진자 700만명·사망자는 40만명 육박(7일 오후 12시 53분)

  • 기사입력 : 2020년06월07일 16:07
  • 최종수정 : 2020년06월07일 16: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가 각각 700만명, 40만명에 육박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7일 오후 12시 53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689만1209명, 39만9743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92만61명 ▲브라질 67만2846명 ▲러시아 45만8102명 ▲영국 28만6294명 ▲인도 24만6622명 ▲스페인 24만1310명 ▲이탈리아 23만4801명 ▲페루 19만1758명 ▲프랑스 19만759명 ▲독일 18만5450명 ▲터키 16만9218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0만9802명 ▲영국 4만548명 ▲브라질 3만5930명 ▲이탈리아 3만3846명 ▲프랑스 2만9145명 ▲스페인 2만7135명 ▲멕시코 1만3511명 ▲벨기에 9580명 ▲독일 8673명 ▲이란 8209명 ▲캐나다 7850명 등이다.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2020.06.07 goldendog@newspim.com

◆ 브라질,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사망자 통계 비공개로 전환

브라질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 수 통계를 비공개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7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확진자와 사망자 누적 통계를 발표하는 것이 코로나19 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과소 보고와 모순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브라질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상황을 축소하려는 의도라고 지적했다. 각 주 보건 관계자들은 "정부가 코로나19 사망자 실태를 감추려는 것"이라고 주장했고, 루이스 엔히키 만데카 전 보건부 장관은 "우리는 정보의 파괴라는 비극을 보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브라질의 누적 확진자 수는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누적 사망자 수는 미국과 영국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한편,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CNN 브라질과의 인터뷰에서 세계보건기구(WHO)를 탈퇴하겠다고 밝혀 파문이 확대되고 있다.

그는 "WHO가 이념적 편견 없이 일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탈퇴하겠다"면서 "미국은 이미 WHO를 탈퇴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명을 넘으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WHO를 탈퇴하겠다고 했던 행보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그대로 따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브라질리아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신을 지지하는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 2020.05.23

◆ 日, 코로나 감염 막기 위해 손대지 않고 조작 가능한 액정패널 개발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 손을 대지 않고도 조작이 가능한 액정패널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고 7일 NHK가 보도했다.

일본의 전자부품 업체 알프스알파인은 손으로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도 조작할 수 있는 액정패널 개발을 진행하고 있으며 내년 제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화면 안쪽에 정전기를 감지하는 센서를 부착해 3㎝ 정도의 거리에서 손가락을 움직이면 패널을 터치해 조작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화면을 넘기거나 버튼을 선택하는 등의 조작이 가능하다.

의료기관이나 요양시설용으로 개발하고 있지만, 코로나19 감염이 확산되면서 건물의 엘리베이터나 공공시설 화장실 등의 조작에도 적용할 수 있는지를 문의가 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알프스알파인이 개발 중인 손을 대지 않고도 조작이 가능한 액정패널 [사진=NHK 캡처]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