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팬데믹 현황] 확진자 650만명 돌파…'클로로퀸' 예방효과 없나 (4일 오후 2시 33분 기준)

美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예방효과 없다는 연구결과 나와
일본 전문가 "해외 확진자 10명 입국시 코로나19 대유행 99%"
일본 10월부터 PCR검사 하는 로봇 등장할듯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7:12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17: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가 640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누적 사망자 수는 38만명을 넘겼다. 

미국에서는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효과가 없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코로나19 치료제 후보로 기대를 받고 있는 약물 중 하나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감염 예방을 위해 2주 동안 복용한 약물이기도 하다. 

일본에서는 해외에서 확진자가 하루 10명 입국할 경우, 90일 뒤에 코로나19가 대유행할 확률이 99%라는 추산 결과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확진자의 입국을 막기 위해 입국자 전원에게 PCR검사(유전자증폭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음성 결과가 나와도 2주간 자체격리를 요청한다. 하지만 해외 입국자가 늘어나면 이 같은 방역망을 뚫고 확진자가 입국할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입국 관련 대책이 필요할 전망이다. 

또한 일본에서는 조만간 사람 대신 로봇이 PCR검사를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의 메디카로이드는 검체 채취부터 핵산 추출까지 PCR 검사를 자동화한 로봇을 개발해 오는 10월 쯤 의료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라고 현지 매체는 전했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으로 3일 오후 2시 32분 기준 전 세계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각각 638만3520명, 38만307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185만1520명 ▲브라질 58만4016명 ▲러시아 43만1715명 ▲영국 28만1270명 ▲스페인 24만326명 ▲이탈리아 23만3836명 ▲프랑스 21만6919명 ▲독일 18만4121명 ▲페루 17만8914명 ▲터키 16만642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10만7175명 ▲영국 3만9811명 ▲이탈리아 3만3601명 ▲브라질 3만2548명 ▲프랑스 2만9024명 ▲스페인 2만7128명 ▲멕시코 1만1729명 ▲벨기에 9522명 ▲독일 8602명 ▲이란 8012명 ▲캐나다 7579명 등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4일 오전 0시 2분 기준 미국 내 누적 확진자는 186만1000명, 사망자는 10만7100명으로 집계됐다. 존스홉킨스대학의 CSSE 상황판 집계치와는 차이가 있다.

주별 확진자와 사망자수는 ▲뉴욕 37만8924명(이하 사망 2만9918명) ▲뉴저지 16만2068명(1만1880명) ▲일리노이 12만4279명(5665명) ▲캘리포니아 12만395명(4421명) ▲메사추세츠 10만1592명(7152명) ▲펜실베이니아 7만7871명(5742명) ▲텍사스 6만9546명(1766명) ▲미시간 5만8990명(5579명) ▲플로

[포르투알레그리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6일(현지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에 위치한 병원 안 약국에서 의료진이 알약으로 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집어들고 있다. 2020.05.26 krawjp@newspim.com

리다 5만8756명(2565명) ▲메릴랜드 5만5617명(2641명) 등이다.

◆ 美 연구 "'트럼프 복용'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예방 효과 없다"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코로나19(COVID-19) 감염 예방에 효과가 없다는 시험 결과가 나왔다고 미국 CNBC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NEJM)은 이날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미국과 캐나다 내 821명을 두 집단으로 나눠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위약(僞藥, 임상의약의 효과를 검정할 때 대조하기 위해 투여하는, 약리학적으로는 전혀 효과가 없거나 약간 유사한 약효를 갖는 물질)을 각각 투여한 미국 미네소타대학교 연구진의 임상 시험 결과를 게재했다.

미네소타대학교의 전염병 연구원인 데이비드 불웨어 박사가 이끄는 연구진은 414명에게 5일 동안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했고, 407명에게는 위약을 줬다.

이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투여한 414명 가운데 약 12%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고, 위약 투여 피실험자 407명의 경우 그 비율이 14%였다. CNBC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있어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위약과 다를 게 없다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해당 시험은 하이드록시클르로퀸과 위약 투약 대상자를 무작위로 뽑아 실시됐으며, 이런 시험 유형은 약물의 안전성 및 효과 측정에서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방법으로 여겨진다고 했다. 관련 시험에서 사망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2주 동안 복용한 약물로, 앞서 그는 이 약물을 코로나19 치료제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지난달 24일 트럼프 대통령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복용을 끝냈다고 했다.

한편, 3일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 복용에 따른 부작용을 보이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주치의 숀 콘리 씨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기적으로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고, 그때마다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했다.

같은 날 세계보건기구(WHO)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임상 시험을 재개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25일 WHO는 안전성 검토 차원에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임상 시험을 중단한다고 했었다.

지난 3월 9일 일본 나리타공항 검역대에서 보호복을 입은 관계자들이 한국에서 입국하는 승객들을 체크하고 있다. 2020.03.09 [사진=로이터 뉴스핌]

◆ 日전문가 "확진자 하루 10명 입국 시 90일 뒤 대유행 확률 99%"

일본에서 코로나19(COVID-19) 감염자가 하루 10명이 입국하면 90일 후 99%의 확률로 대규모 유행이 일어난다는 전문가 추산 결과가 나왔다.

현재 일본은 111개국을 입국금지 대상으로 지정하고 있으며, 해당 지역에서 귀국하는 일본인 전원에게 PCR검사(유전자증폭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해당 검사에서 음성 결과가 나와도 2주간 자체격리를 요청하고 있으며, 다른 국가에서 입국하는 외국인도 2주간 자체격리를 해야한다. 

하지만 추산결과를 발표한 전문가는 "감염자가 일본에 다수 몰리면 자체격리나 PCR검사는 무력(無力)에 가까워진다"며 코로나19 재확산에 대비한 입국자 제한 등의 체제정비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4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니시우라 히로시(西浦博) 홋카이도(北海道)대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수리모델을 활용해, 하루 몇명의 감염자가 입국하면 긴급사태선언이 필요할 정도의 대규모 유행이 일어나는지 확률을 계산했다. 

이에 따르면 하루 10명의 확진자가 입국하면 90일 뒤 99%의 확률로 긴급사태 재선언이 필요해지는 규모의 대규모 유행이 발생했다. 하루 2명이 입국할 경우 확률은 58%, 1명일 경우엔 35%로 낮아졌다. 

단 이때 입국자 수는 단순히 입국자 중 확진자를 의미하지 않고, 방역망을 빗겨간 인원 수를 말한다. 입국시 PCR검사의 정확도 한계로 확진됐음에도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거나, 2주의 자체격리 기간을 지키지 않고 일본 내를 돌아다닌 인원이다. 

결국 일본의 입국 방역망이 뚫려 확진자들이 걸러지지 않고 입국하게 된다면 높은 확률로 재확산이 일어난다는 뜻이다. 니시우라 교수도 "확진자가 일본에 다수 몰릴 경우 자체격리요청이나 PCR검사 대책은 무력화된다"며 "정량적인 분석에 근거해 입국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지난 3월부터 일본 내에서 확산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미국·유럽에서 입국한 사람들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니시우라 교수는 후생노동성 클러스터(감염집단) 대책반의 멤버이지만, 이번 추산 결과는 전문가 개인 입장에서 발표한 것이다. 

[가와사키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가와사키시의 한 대학병원 집중치료실(ICU)에서 의료진들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2020.04.26 goldendog@newspim.com

◆ 日, 사람 대신 로봇이 PCR 검사

일본에서는 조만간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조사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사람 대신 로봇이 할 것으로 보인다.

4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의 메디카로이드는 검체 채취부터 핵산 추출까지 PCR 검사를 자동화한 로봇을 개발해 10월 쯤 의료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해외 기업의 검사 장치에서 일부 공정을 자동화한 사례는 있지만 △불활화 처리 △유전자 증폭 △시약 조정 △핵산 추출 등 종래 사람 손을 필요로 했던 공정을 모두 자동화한 로봇은 처음이다.

통상 PCR 검사 과정에서는 의사가 환자의 코 속에서 검체를 채취할 때와, 채취한 검체를 검사 장치에 넣기 전 불활화 처리 단계에서 의료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될 위험이 높다.

하지만 로봇을 원격으로 조작해 검체를 채취하는 등 사람이 해야 했던 과정을 로봇이 처리함으로써 확실한 감염 방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봇이 검사를 진행한다고 해서 속도가 빨라지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검사 작업 효율화를 통해 검사 수를 늘리는 데는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장 인력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고, 숙련자가 없는 의료 시설에서도 검사의 정확도를 확보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