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나눔의집' 후원자들, 후원금 반환 소송 제기

대책모임, 정의연 후원금 반환 소송도 준비 중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6:23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16: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위해 후원금을 냈던 기부자들이 후원금 반환 소송을 집단으로 제기했다.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나눔의집에서 잇따라 부실 회계·사적 유용 의혹이 불거지면서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위안부 할머니 기부금 및 후원금 반환소송대책 모임' 김영호 대표가 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앞에서 나눔의 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 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2020.06.04 pangbin@newspim.com

'위안부 할머니 후원금 반환소송 대책모임(대책모임)'은 4일 오후 경기 광주시 소재 나눔의집을 운영하는 사회복지법인 '대한불교조계종 나눔의집'에 대해 후원금을 반환해 달라는 소장을 서울중앙지법에 제출했다.

대책모임을 이끄는 김영호 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는 우리 역사의 아픈 상처"라며 "일제 강점기에 이역만리로 끌려가 모진고초를 당하고 천신만고 끝에 돌아온 위안부 할머니들을 앞세워 정부 보조금을 타내고, 기부금을 받아서 극히 일부만 할머니들의 복지를 위해 사용하고 나머지는 유용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해명 기자회견을 했지만 의혹만 더 키웠고 언론의 의혹 지적에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엄포를 놨다"며 "후원자들이 직접 소송을 통해 문제를 제기해 단체의 회계를 직접 투명하게 들여다보고 단체들이 부당하게 착복한 후원금에 대해서 환급을 요구하겠다"고 덧붙였다.

대책모임은 정의연에 대한 후원금 반환 소송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정의연의 부실 회계 의혹이 불거진 뒤 나눔의집에서도 후원금 사적 유용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에 따르면 나눔의집 직원 7명은 후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며 지난달 안신권 나눔의집 소장과 사무국장 등 관계자들을 배임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안 소장 등은 2018~2019년 개인적 소송 관련 변호사 비용 990만원을 나눔의집 계좌에서 충당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나눔의집에 기부된 쌀 수톤을 중앙승가대학과 여주 신륵사에 3차례에 걸쳐 무단으로 보내고, 시설공사 이후 남은 보도블록을 개인적으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나눔의집 사무국장은 후원금 1200만원을 가로채고, 공개 입찰을 거치지 않은 특정 업체에 12억원 상당의 나눔의집 공사를 맡긴 혐의로 고발당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