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출항 준비 마친 박병석號...국회 사무총장 김영춘, 비서실장 복기왕 내정

국회 대변인 한민수 유임...공보수석 맡아
정무·정책수석에 보좌관 출신 최종길·이용수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2:3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12: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21대 국회 사무총장으로 3선의 부산 출신 김영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추대된 박병석 민주당 의원은 사무총장으로 김 전 의원을 내정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영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yooksa@newspim.com

김 전 의원은 박 의원으로부터 국회 사무총장 자리를 제안받고 최근 고심 끝에 수락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광진갑을 지역구로 뒀던 김 의원은 지난 19대 총선에서 부산 진갑에 출마, 고배를 마셨지만 다시 20대 총선에서 당선됐다. 그러나 최근 4·15 총선(21대)에서는 낙선했다.

박 의원이 복수의 후보자에게 국회 사무총장 자리를 제안했지만 지역 배분을 감안, 부산 출신의 김 전 의원을 낙점했다는 후문이다.

국회의장 비서실장으로는 지난 총선에서 낙선한 복기왕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민선 5·6기 충남 아산시장 출신인 복 전 비서관은 지난 4월 총선에서 충남 아산갑에 출마했다가 이명수 미래통합당 의원에게 석패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한민수 국회 대변인 leehs@newspim.com

국회 대변인으로는 한민수 현 대변인이 유임될 예정이다. 헌정 역사상 국회가 바뀌고 국회의장이 새로 선출되면서 현직 대변인이 유임되는 첫 사례다. 여권에선 국민일보 정치부장 출신인 한 대변인의 정무적 감각과 대언론 소통 능력을 높이 샀다는 말들이 나온다.

국회에 따르면 지난달 본회의에서 국회법이 변경돼 대변인 제도는 공보수석으로 바뀐다. 이에 따라 한민수 대변인은 개정된 국회법을 적용 받아 공보수석으로 임명될 예정이다. 

다른 수석급 인사로는 정무수석에 최종길 전 보좌관, 정책수석에 이용수 전 보좌관 등이 내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길 수석 내정자는 박병석 의원실·조승래 의원실에서 보좌관을 역임했고, 이용수 수석도 박병석 의원실에서 정책보좌관으로 손발을 맞춰온 인사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