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카타르 LNG선박 수주, 경제외교의 결실...16만여개 일자리 창출"

"지난해 1월 정상회담 당시 LNG선 세일즈외교 성과"
"LNG선 수주, 16만4000개 일자리 창출 효과 기대"

  • 기사입력 : 2020년06월04일 11:2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4일 11: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조선업체들이 카타르 23조60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선박 프로젝트를 수주한 것과 관련, 청와대는 4일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펼친 경제외교의 결실"이라고 밝혔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등 정상외교를 통해 양국 기업 간 협력의 토대를 마련하고 총리, 산업부 장관 등 고위급 협력을 지속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지난해 1월 정상회담 당시 카타르는 LNG선 발주 계획을 밝혔고 이에 문 대통령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최적의 파트너임을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선 [사진=현대중공업 제공]  tack@newspim.com

윤 부대변인은 "정상회담 후 이어진 공식오찬에서는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대표 등이 초청돼 LNG선 세일즈 전을 펼친 바 있다"며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을 에너지 외에 의료, ICT 등으로 확장했고 최근 카타르에 코로나19 관련 진단장비 공급과 K-방역 경험 공유 등 양국 간 협력의 범위를 확대했다"고 강조했다.
 
윤 부대변인은 이어 "이를 토대로 쌓인 양국 간 신뢰가 LNG선 수주라는 열매를 맺는 데 토대가 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문재인 정부는 우리 제조업의 수출 기반을 지키고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뒷받침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이번 수주의 일자리 창출효과는 실로 지대하다"며 "산업연구원 통계에 따르면 조선업 생산 10억원당 취업 유발 효과는 8.2명으로 조선업에서 20조원 생산이 이뤄지면 16만4000개의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는 이와 함께 지난달 28일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가 '네이처 인덱스 2020 한국판 특집호'를 발행해 기초연구와 연구개발 투자로 '선도자(First Mover)'가 되려는 한국의 과학기술을 집중 조명한 것에도 호평했다.

윤 부대변인은 "그동안 우리나라가 꾸준히 과학기술 역량을 축적한 결과, 이번 코로나19 사태에서 전 세계가 주목하는 위기극복 모델을 만들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며 그동안 문재인 정부가 과학기술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왔음을 강조했다.
 
그는 또 "정부의 연구개발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연구개발 예산 20조원을 돌파했고 올해는 24조원을 투자할 것"이라며 "특히 연구자들의 창의적 연구를 지원하는 기초연구비를 2017년 1조2000억원에서 2022년까지 2조5000억원 수준으로 두배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는 앞으로도 과학기술 역량을 더욱 배가시키기 위한 투자를 강화해 우리 경제를 높은 기술 역량에 기반한 글로벌 선도형 경제로 만들 것"이라며 "최근 사례는 지난 3년 간 문 대통령과 정부가 국민께 약속드렸던 100대 국정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일관되게 노력하고 있고,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도 또박또박 성과를 내고 있음을 알려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