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소신파' 꿈꾼다는 김남국, 금태섭 향해 "이기적이고 표리부동"

금태섭·김남국 전현직 국회의원 SNS서 설전
·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3:43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3:4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조국 백서' 집필진에 이름을 올렸던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강제 당론 위반으로 경고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의원을 향해 "이기적이고 표리부동한 자신의 모습도 돌아보셨으면 한다"고 했다. 금태섭·박용진 의원 등 당내 소신파를 닮고 싶다는 인터뷰 기사가 보도된 지 하루만이다.

김 의원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태섭 의원이 우리당의 선배 정치인으로서 후배 정치인을 품을 수 있는 넓은 마음과 태도를 보여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며 이같이 남겼다.

김 의원은 "당 내외에서 여러 평가가 있음에도 금 의원을 소신있고 강단 있는 정치인으로 평가한다"면서도 "굳이 '젊은' 정치인이라 표현하고 소신정치를 하고 싶으면 윤미향 의원에 대한 의견을 밝히라는 압박을 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고 썼다.

[안산=뉴스핌] 윤창빈 기자 =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pangbin@newspim.com

그러면서 김 의원은 "금 의원은 우리 당의 영입인재들이 조국 사태에 대해 답을 못한다는 지적을 한다"면서 "'사회 구성원들이 가장 관심이 있는 주제에 대해 의견을 말할 수 없는 사람을 시민의 대표로 내세울 수 있는가'란 말은 대단히 모욕적이고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어 "'조국 프레임'으로는 선거를 치를 수 없다고 외치고 분위기를 만들어 놓고선 이제 영입 인재들이 관련 발언을 안했냐고 말하는 것은 정말 황당하다"며 "공수처 반대, 조국 임명 반대를 소신이라고 존중 받아야 한다고 말하는 만큼 공수처 찬성, 조국 임명 찬성도 동등하게 대우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금태섭 전 의원, 박용진 의원이 초선 때 소신 있는 목소리를 냈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정책적 결정을 하는 과정에서 합리적인 방향으로 또 결정되는 면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의 있습니다'라고 하면서 3당 합당에 분명한 목소리를 냈던 모습을 국민은 기억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를 두고 금 전 의원은 "과분한 말씀이고 앞으로 잘 하시기를 바란다"면서 "다만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겠다고 말한다고 해서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금 의원은 이어 "소신 있는 정치인이 되려면 우리 사회에서 논쟁이 되는 이슈에 대해서 용기 있게 자기 생각을 밝히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며 "때로는 수만 통의 문자폭탄을 받기도 하고 한밤중에 욕설 전화를 받기도 하는데 이를 감수하는 것이 오신"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with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