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분양

주거용 오피스텔, 비규제 효과 타고 주목

규제 피한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 뚜렷
위례신도시 주거형 오피스텔 '위례신도시 제일풍경채' 분양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2:47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2: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경진 기자 = 연이은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이를 피한 '주거용 오피스텔'이 각광 받고 있다. 특히 주거용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동일한 설계를 통해 소형 아파트를 대체할 상품으로 주목 받으며, 높은 인기를 이어가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실제 분양시장에서는 수십대 1의 청약경쟁률로 마감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3월 인천 송도국제도시에서 분양한 공급된 '힐스테이트 송도 더스카이'는 320실 모집에 총 5만7,692건이 접수돼 평균 180대 1의 경쟁률로 분양을 마쳤다. 또 4월 대전 도안신도시에 분양한 '힐스테이트 도안'은 392실 모집에 총 8만7,397건이 접수돼 평균 223 대 1의 경쟁률로 청약을 마감했다.

매매시장에서의 인기도 못지 않다. 특히 주거선호 지역에 조성된 주거용 오피스텔의 경우는 높은 관심을 바탕으로 수억 원의 프리미엄이 형성돼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표적으로는 위례신도시가 꼽힌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이곳에 자리한 주거용 오피스텔 '위례 지웰 푸르지오'의 전용 84㎡ 타입은 4월 8억9,500만원에 거래가 됐다. 이는 분양 당시 가격(4억6,000만원대)과 비교하면 4억원 이상이 상승한 가격이다.

한 업계관계자는 "주거용 오피스텔은 아파트에 비해 규제가 덜하다는 점과 실거주와 투자가 동시에 가능하다는 점, 아파트 수준의 설계 등이 부각되며 현재 부동산시장에서 가장 높은 관심을 받는 상품"이라며 "아파트에 집중된 규제로 인기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모든 부동산 상품이 그렇듯이 주거용 오피스텔 또한 옥석가리기는 필수로 위치가 좋거나 인기 지역에 위치한 곳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수도권 남부의 핵심 주거지로 불리는 위례신도시에 신규 주거용 오피스텔이 공급을 알려 이목이 쏠린다.

제일건설㈜은 6월 위례신도시 일반상업용지 7블록에 '위례신도시 제일풍경채'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지상 25층, 3개동, 전용면적 70~77㎡, 총 250실 규모다.

단지는 위례신도시 내에서도 강남과 위례의 우수한 인프라를 모두 누릴 수 있는 핵심 입지에 조성되는 것이 특징이다. 먼저 편리한 교통환경을 갖췄다. 서울 지하철 5호선 마천역이 가깝고, 인근에는 서울외곽순환도로 송파IC와 송파대로, 동부간선도로, 분당~수서 고속도로, 수서역SRT 등이 있어 광역 교통망도 우수하다. 또한 현재 적극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위례중앙역(예정)과 위례트램(예정)도 가까워 교통환경은 더욱 좋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환경도 좋다. 도보거리에는 위례1초교가 2021년 3월 개교를 앞두고 있으며, 유치원 예정부지도 도보권에 자리하고 있다. 또 위례중, 고교가 인접하고, 위례신도시 트랜짓몰과 송파권역의 학원가도 가까워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다. 단지는 생활편의시설과 자연환경도 풍부하다. 위례신도시 중심상권인 트랜짓몰과 휴먼링을 비롯해 스타필드시티 위례점, 이마트 트레이더스, CGV 등 대형 쇼핑∙문화시설을 가깝게 이용할 수 있으며, 청량산과 남한산성 도립공원 등이 인접해 풍부한 녹지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다.

한편, 단지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위례신도시의 아파트와 비교해, 각종 규제가 덜하다는 점에서 많은 관심이 예상된다. 특히 전매제한이 10년 이상으로 강화된 아파트와 달리 전매제한이 소유권 등기 이전 시까지로 짧아 주목된다.

위례신도시 제일풍경채의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송파구 잠실동 196-12번지(아시아선수촌 아파트 삼거리 인근)에 마련되며, 6월 중 오픈 예정이다. 자세한 사항은 위례신도시 제일풍경채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ohzi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