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복지부, 복지 취약지역 '사회보장특구' 지정…3년간 집중지원

7월부터 '사회보장특별지원구역' 운영
공모 통해 6월 중 8개 기초단체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7월부터 지역간 사회보장 격차를 줄이기 위해 정부와 광역자치단체가 협력해 취약지역에 대해 사회보장특별지원을 시작한다.

보건복지부는 사회보장 여건 개선이 필요한 8개 지역을 사회보장특구로 선정하고 중앙정부-광역자치단체-민간이 협력해 3년간 행·재정적 지원을 하기 위해 지역 공모를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복지부는 사회보장특구 지원을 위해 읍·면·동의 저소득층 비율과 영구임대주택단지 규모 등을 고려해 부산 북구 등 40개 기초자치단체를 사전 선정했다.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전경 [사진=보건복지부] 2020.05.28 unsaid@newspim.com

이 밖에 특정서비스가 취약한 지역이 있어서 사회보장특구 지원을 희망하는 시·군·구는 광역자치단체(20개소)의 추천을 받아 신청할 수 있다.

사전선정 지역과 시·도 추천지 중 사회보장특구 지원을 희망하는 지역은 신청서와 사업계획서를 10일까지 제출하면 된다.

사회보장특구 사업은 시·군·구가 스스로 지역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특구지역에 대한 재정지원은 포괄 보조 방식으로 지역의 복지역량 강화에 필요한 사업에 재정을 활용할 수 있도록 자율성을 보장한다.

인적 자원 확보와 민간과의 협력을 위한 지원과 상담을 통해 지속 가능한 지역복지체계 구축을 지원한다.

또한 소규모 생활권역(동네)에 대한 공간 단위의 핀셋형 지원을 실시한다. 지역주민의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지역의 변화가 필요하므로 개인 단위 지원보다는 지역 자체의 변화를 지향하는 공간 단위 집합적 개입을 추진한다.

동네만의 지역진단과 복지쟁점 발굴로 지역 특성을 반영한 돌봄형 생활서비스 등을 설계하여 진행하도록 지원한다.

민간, 중앙부처와 광역자치단체가 협력해 인적-물적-기반시설 투자도 지원한다.

복지부와 지역사회보장균형발전 지원센터, 광역자치단체, 산하 연구기관 등의 협업을 통해 지역맞춤형 상담·조언을 제공한다.

각 부처와 민간기관의 지역 중심 공모사업과 생활 시설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등과 연계를 통해 지역의 복지기반 확장을 도모한다.

복지부는 6월 말까지 신청지역이 제출한 서류 등을 심사해 지역 여건과 자발성과 적극성, 사업에 대한 이해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대상 지역을 최종 선정할 예정이다.

사회보장특구로 선정된 지역은 특구사업 수행을 위한 중점기관과 협력 기관을 선정하고 지역복지 전문인력을 확보해 주민 편의·생활시설 구축, 연대강화프로그램, 생활돌봄프로그램, 취약계층을 위한 집단프로그램 등을 실시할 수 있다.

곽순헌 복지부 지역복지과장은 "사회보장특구 지역이 지역 연결망을 강화해 문제가 생긴 주민이 지역에 어려움을 호소할 수 있고 이에 지역이 함께 도와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