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코로나 3차 추경] 정부, 산은·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에 5조원 규모 수혈

금융위 3차 추경안 국무회의 의결

  • 기사입력 : 2020년06월03일 15:10
  • 최종수정 : 2020년06월03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진호 기자 = 정부가 코로나 3차 추가경정예산안(추경)을 통해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보 등 정책금융기관에 5조원의 자금을 긴급 수혈한다.

[사진=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는 3일 '2020년도 금융위 3차 추경안 국무회의 의결' 안건 배포를 통해 이들 기관에 총 5조300억원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산은과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중소기업, 대기업 등을 위해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40조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을 포함해 180조원에 달하는 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이 정책금융기관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

구체적으로 산업은행에 1조6600억원, 수출입은행 3800억원, 기업은행 5000억원 등 자본확충을 위해 현금을 출자한다. 신용보증기금은 2조4000억원 규모다.

중소·중견기업 정책자금 대출을 담당하는 산은과 기은, 수은에는 각각 1500억원, 4375억원, 3800억원 규모로 현금 출자가 이뤄진다. 이들은 각각 5조원, 10조원, 8조7000억원 규모로 중소·중견기업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총 30조7000억원 규모의 채권·증권시장안정펀드 조성을 위해 산은에 3200억원을 출자한다. 정부는 항공, 해운, 정유 등 주력산업 분야 유동성 지원을 위해 20조원 규모의 채안펀드와 10조7000억원 규모의 증안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또한 회사채 신속인수(2조2000억원), 차환발행(1조9000억원) 등 6조1000억원을 신속하고 차질없이 지원하기 위해 산은에 1740억원, 기은에 219억원 등을 출연한다.

신보의 경우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운영을 위해 1조4286억원, 10조원 규모의 '2단계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에 4600억원 등 총 2조4000억원 규모를 지원받게 된다.

이밖에 저소득층·취약계층 사회안전망 강화를 위해 저신용 근로자, 대학생·미취업청년 등을 위한 소액금융(햇살론) 1100억원 추가 공급을 위해 175억원이 추가 투입된다. 부동산, 공장 등 기업자산의 원활한 매각을 위해선 캠코에 500억원을 출연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3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통해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를 원활히 할 수 있도록 향후 국회 심의과정에서 충실히 설명하겠다"고 전했다.

rpl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