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 미스터리..."인구 대비 사망자, 아시아가 서방보다 훨씬 적다"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21:4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21: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모든 국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아시아 지역은 서유럽이나 북미에 비해 인구 대비 사망자 수가 훨씬 적다는 사실이 전문가들 사이 미스터리로 남아 있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가별로 다른 검사 정책과 집계 방식, 아시아 국가들의 발빠른 대응과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고려하더라도 사망자 수가 무시할 수 없는 차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전문가들은 유전자와 면역 반응 차이, 바이러스 변종, 비만율 및 전반적 건강 상태 등을 원인으로 제시하고 있다.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이탈리아 북부의 크레모나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를 치료하고 있다. 2020.03.09 LA7 PIAZZAPULITA/Reuters TV via REUTERS gong@newspim.com

◆ 인구 대비 사망자 수, 얼마나 차이 나나?

코로나19가 처음 확산된 중국의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 수는 3명이다. 이 외 아시아 국가들은 대체로 인구 대비 매우 적은 사망자 수를 기록했다.

WP에 따르면, 인구 100만명 당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일본 7명, 파키스탄 6명, 한국과 인도네시아 5명, 인도 3명, 태국 1명 미만이다. 베트남과 캄보디아, 몽골은 코로나19 사망자가 한 명도 없다.

반면 독일은 인구 100만명 당 사망자가 100명, 캐나다는 180명이고 미국은 300명에 육박하며, 영국과 이탈리아 스페인은 500명을 넘는다.

◆ 각국의 대응 차이가 가장 상식적 설명

전문가들은 코로나19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인 SARS-CoV-2 또한 다른 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변이를 일으키며 지역에 따라 전파력이나 독성이 변하는 것은 아니라고 설명하고 있다.

미국 콜럼비아대학의 전염병학자인 제프리 샤먼 박사는 "우리 인간은 모두 같은 면역 능력으로 같은 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다"며 "단지 검사, 보고, 통제 방법이 국가마다 다르고, 개인마다 고혈압, 만성 폐질환 등의 신체 조건이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과 서유럽에서 사망률이 높은 것은 초기 대응이 부실했기 때문이며,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기억이 남아 있는 아시아는 더욱 빠르게 대처했기 때문에 사망률에 차이가 나타나고 있다는 설명이 가장 상식적이라고 WP는 전했다.

하지만 대처 방식이 매우 다른 일본과 인도, 파키스탄과 필리핀에서 비슷한 결과가 나오는 것은 여전히 미스터리라고 WP는 지적했다.

◆ 날씨와 문화 때문?

캄보디아와 베트남, 싱가포르 등에서는 덥고 습한 날씨 때문에 사망률이 낮을 수 있다. 열과 습기가 바이러스의 전파를 늦춘다는 일부 연구 결과가 있다. 하지만 같은 열대 국가인 에콰도르와 브라질은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고 있다.

인구 통계학적인 차이도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인구 연령이 대체로 낮은 아프리카가 고령층이 많은 이탈리아보다 사망자가 적은 것은 당연하다.

고령화 사회인 일본의 사망자가 적은 이유는 마스크 쓰기와 악수하지 않기 등 위생 습관이 코로나19 확산 이전부터 이미 문화로 자리 잡았기 때문이라고 WP는 설명했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의 다카시마야 백화점 직원들이 마스크에 안면보호구까지 착용하고 업무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있다. 2020.05.18 goldendog@newspim.com

◆ 바이러스 변이 때문?

영국 캠브리지대학 연구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동아시아를 떠나 유럽으로 향하면서 변이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초기 바이러스가 동아시아의 대규모 인구에 면역, 환경 측면에서 적응력을 갖춘 후 유럽으로 건너갔다는 설명이다.

다만 연구를 주도한 피터 포스터 박사는 인구와 상호 작용하는 바이러스 변이에 대한 임상 데이터가 매우 부족하다고 인정했다.

미국 에너지부 소속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는 더욱 전염력이 강한 변종이 유럽에 자리잡은 후 미국으로 확산됐다고 주장한 반면, 다른 전문가들은 바이러스 변이가 전파력에 갖는 의미는 불확실하다는 반론을 펼치고 있다.

◆ 유전자와 면역 차이 때문?

2018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혼조 타스쿠 박사는 아시아와 유럽계 인구는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을 통제하는 HLA항원에 큰 차이가 있다며, 이 차이가 코로나19 사망자 차이의 원인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망자 수에 차이가 나는 데에는 이 외에도 여러 가지 원인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치바대학 연구진은 유전적 요인들이 바이러스에 대한 인체 반응에 차이를 가져올 수 있다며 아직 이를 뒷받침할 증거는 없지만 연구할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고다마 타츠히코 도쿄대학 교수는 예비 연구에서 일본인들의 면역 시스템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이미 노출된 적이 있는 것과 같은 반응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며, 동아시아에서는 수 세기에 걸쳐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된 역사가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불주사'로 알려진 결핵 예방 백신 BCG 접종 여부에 따라 코로나19 사망률이 크게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온 바 있다.

뉴욕공과대학(NYIT) 생체의학과 연구진이 지난 3월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BCG 접종을 지속하는 국가와 그렇지 않은 국가 간 코로나19 사망률에 유의미한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CG 접종을 지금까지 시행하고 있는 국가 및 이른 시기에 접종을 시작한 국가의 코로나19 사망률이 접종을 중단했거나 늦게 시작한 국가에 비해 낮다는 설명이다.

식습관의 차이가 원인일 수도 있다는 설명도 제시됐다. 메건 머레이 하버드 의대 유행병학자는 "소화기 내 수조 개의 박테리아가 면역반응에 있어 큰 역할을 한다"며 인체 내 미생물 생태계 차이를 연구해볼 만 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마다 식습관이 매우 다르므로 인체 내 미생물 생태계도 지역별로 큰 차이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 비만율 때문?

아시아 국가들이 서방 국가들과 뚜렷하게 차별되는 공통점이 있기는 하다. 바로 비만율이 낮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비만은 코로나19 사망의 주요 리스크로 꼽히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일본 비만율은 4%를 겨우 넘는 수준이고 한국은 5%가 되지 않는다. 서유럽의 20%, 미국의 36%에 비하면 매우 낮은 수준이다.

[바르셀로나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마스크를 착용한 스페인의 한 노부부가 바르셀로나 거리를 걷고 있다. 2020.05.11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