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전문] 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인들 "김종인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극복하겠다"

통합당, 29일 합당후 첫 전체 당선인 총회 개최
"일하는 국회 만들 것...문대통령 협치 약속 지켜져야"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10:19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10: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의 합당으로 통합당 소속이 된 비례대표 당선인들은 29일 "경제민주화를 태동시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경제 위기의 파고를 국민과 함께 헤쳐나가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이어 "선악의 이분법에 빠져 상대를 악(惡)으로 규정하는 언행을 하지 않겠다"며 "불체포 특권 등에 숨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서 열린 당선자 총회 전 합동 선언문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치를 강조했다. '이번에는 제대로 협치를 해보자'라는 말씀도 하셨다"며 "대통령의 협치 언급, 이번에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여당이 의석수를 앞세워 과거 독재 정권 때처럼 18개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갖겠다고 해서는 대통령의 약속은 무색해질 뿐"이라고 여당에 대한 쓴 소리도 했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은 29일 국회에서 합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2020.05.29 kimsh@newspim.com

다음은 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인들의 선언문 전문이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오늘 저희는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자로서 국민 여러분께 첫인사를 드립니다.
지난 4월 1일, 저희는 바로 지금 이 자리에서 형제정당이 총선 이후 다시 하나가 될 것이라고 약속드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 20대 국회가 끝나기 전에 국민께 했던 그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됐습니다.
'준연동형 비례제'라는 '누더기 선거악(惡)법'을 시급히 바로잡아 이제 다시는 지역 선거 따로, 비례 선거 따로 치르는 대혼란을 빚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내일이면 21대 국회가 시작됩니다.
21대 국회는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시기에서 출발합니다.
코로나 장기화 사태로 대한민국 경제는 엄청난 충격파에 휘청대고 있습니다.
11년 만의 역(逆)성장 전망은 그만큼 우리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지난달 취업자 수는 IMF 위기 때인 지난 1999년 2월 이후 21년 만에 최대 폭으로 감소했습니다.
코로나가 종식되지 않는 한 실업대란은 당분간 계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더더욱 21대 국회는 진실로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이번에는 제대로 협치를 해보자"라는 말씀도 하셨습니다.
대통령의 협치 언급, 이번에는 반드시 지켜져야 합니다.
여당이 의석수를 앞세워 과거 독재 정권 때처럼 18개 국회 상임위원장 자리를 모두 갖겠다고 해서는 대통령의 약속은 무색해질 뿐입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미래통합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19명입니다.
국회에 첫걸음을 내딛는 새내기는 18명입니다.
모든 것이 서툴지만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한 걸음씩 내딛겠습니다.
작지만, 실천 가능한 것부터 행동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를 위해 다음과 같이 다짐합니다.

하나, 우리 헌법의 기본 정신인 '자유민주주의'와 '법치'를 수호하겠습니다.
하나, 국민을 분열시키고 편 가르는 언행을 하지 않겠습니다.
하나, '가짜 정의'를 정의라고, '가짜 공정'을 공정이라고 속이거나 거짓말하지 않겠습니다.
하나, 선악의 이분법에 빠져 상대를 '악(惡)'으로 규정하는 언행을 하지 않겠습니다.
하나, '과거'에 매달려 현재와 미래를 망치는 어리석음을 범하지 않겠습니다.
하나, 편법과 불법을 희생이라는 이름으로 포장하지 않겠습니다.
하나, 불체포나 면책 같은 특권의 병풍 뒤에 숨지 않겠습니다.

말이 아닌 실천으로 보여드리겠습니다.
비전과 희망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경제민주화'를 태동시킨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경제 위기의 파고를 국민과 함께 헤쳐나가는 데 힘을 보태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강소(强小) 야당'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