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무역협회, 일본과 독일에 2차 특별 여객 화물기 투입

산업·중기부 등 합동 추진…방호복, 자동차·전자부품, 화장품 등 운송
4월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어 두 번째

  • 기사입력 : 2020년05월29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9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한국무역협회는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일본과 독일로 긴급 특별 여객 화물기를 투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에는 일본 나리타행 특별기가 투입됐고, 오는 30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행이 투입된다. 지난 4월 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와 중국 충칭에 이은 두 번째 특별기 편성이다.

나리타로는 화장품, 제조 공정용 로봇, 면마스크 등 10개 기업 화물 17톤이 운송됐다. 프랑크푸르트로는 의료용 방호복, 자동차 부품, 전자부품 등 12개 기업 화물 23톤이 운송될 예정이다.

한국무역협회가 지난 4월 29일 중국 충칭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특별 전세기를 띄웠다. 충칭행 전세기 앞에서 특별기 편성을 지원한 기관 및 기업 주요 인사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왼쪽부터 강원구 케이로지 대표,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은선 CJ대한통운 본부장. [사진=한국무역협회]

특별기 투입은 세계 주요국이 코로나19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외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실시하면서 국제 여객 항공편 운항이 중단됨에 따라 수출 길이 막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2차 특별기 편성 지역인 나리타와 프랑크푸르트는 정부 부처, 항공사, 포워더 등 물류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항공 물류 현황을 점검한 후 최종 선정했다.

특별기 화물운임은 시장가의 75% 수준으로 책정해 중소 수출기업의 부담을 줄였다. 무역협회와 산업부, 중기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할인된 운임을 지원한다. 대한상공회의소,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단체를 비롯해 중진공, 코트라 등 유관기관도 이번 특별 전세기 참여 기업 모집에 힘을 보탰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전세기 운항을 맡았고 한진과 팍트라인터내셔널은 화물 집하를 담당한다.

한진현 무역협회 부회장은 "협회의 2분기 수출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수출기업들은 주요 애로요인으로 '수출국 경기 부진'(17.2%)과 함께 '물류비용 증가'(10.8%)를 꼽았다"며 "관련 애로를 정부에 적극 건의하고 대안을 논의한 결과 2차 특별 전세기가 편성될 수 있었다"고 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