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공산당 최대 과업 일자리 창출 중국 양회 리커창 총리 폐막기자회견 종합 <下>

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 홍콩 안전 위한 것
중미관계 안정 세계 모든 나라에 이로워
중국도 아직 코로나19 종식 안돼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20:44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2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월 22일 중국 13기 전인대 3차회의 개막식에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는 취업 문제에 대해 언급하면서 도시에 새로 90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이는 작년보다 줄어든 것이긴 하지만 일정 정도 경제 성장률이 뒷 바침돼야 가능한 일이다.

중국은 올해 경제 운영중에 가장 중요한 사항을 민생으로 삼고 있고 민생중에서는 취업을 가장 중요하게 꼽고 있다. 경제 성장도 모두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것이다. 리 총리는 도시 조사 실업률을 6%내외로 정했고, 올해 4월 이 지표는 4% 였다며 실제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몇일 전 중국 정부망 인터넷 홈페이지에 올라온 글을 봤다고 소개하면서 3분의 1이 취업 관련 내용이었다고 말했다. 거기에는 일자리를 못잡고 떠도는 50세의 농민공 사연, 수출난을 겪고 있는 소기업 고용 상황 등이 소개돼 있었다며 일자리 창출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중국에는 9억 명의 노동력이 있다며 일자리가 있어야 그들이 생계를 유지하고 부를 일굴 수 있다고 말했다. 신 업태와 신 경제 분야에서 1억 명의 일자리가 만들어진 상황이라고 소개한 뒤 전자상거래와 택배 인터넷 재택 근무 등 신업태 분야가 코로나19 기간 양호한 성장세를 기록, 고용 창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도 코로나19 아직 종식안돼

리 총리는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가 단기에 종식되지 앟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소개한 뒤 세계 대유행이 진행중인 상황인데다 중국 역시 아직 완전히 종식이 안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으로는 코로나19 재확산 방지 노력을 견지하면서 동시에 경제 회복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은 코로나19에 대해 공개적이고 투명하면서 과학적인 방식으로 퇴치노력을 펼쳐왔고 이런 노력과 경험을 국제사회와 공유해 인류사회로 부터 코로나19를 퇴치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리커창 국무원 총리가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폐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중국 중앙TV 캡쳐] 2020.05.28 chk@newspim.com

중미관계 상호간 핵심이익 존중이 중요

최근 격화하고 있는 중미 갈등에 대해 리커창 총리는 중미관계에 도전이 거세지고 있다며 중미 대립은 양국과 세계 이익에 모두 반히는 것이라고 말했다.

리 총리는 중미 양국이 정상간의 공동 인식에 따라 협력과 존중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호혜적인 관계를 건립해야한다고 밝혔다.  많은 사람들이 신냉전을 얘기하지만 냉전 사고는 누구에게도 이롭지 않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중의 관계 단절은 세계 모든 나라에 해로운 것이라며 상업 무역 경제분야에서 협력적 분위기를 조성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리 총리는 몇일 전 미국 과기 회사가 후베이 우한에서의 투자 계획을 밝힌 것을 소개하면서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 나가는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중미 양 대국은 사회제도와 문화 전통, 역사적 배경이 모두 다르다며 이해와 협력적 마인드로 갈등을 해소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역설했다. 특히 중미 양국은 상호 존중과 평등의 토대위에서 상대방 핵심 이익을 존중하면서 윈윈의 길을 모색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홍콩 보안법은 일국양제와 홍콩안전에 중요한 토대 

리 총리는 올해 양회 무대의 최대 이슈로 떠오른 홍콩보안법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 '국가 안전 유지 보호관련 결정(홍콩보안법)'은 일국양제를 견지하고 홍콩 장기 안정을 위한 것"이라며 "일국양제가 기본 국책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일국양제와 홍콩인에 의한 홍콩 자치(港人治港), 고도의 자치 부여 방침은 계속 견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는 물보다 진한다' 양안정책 하나의 중국 원칙 강조

대만, 즉 양안 문제에 대해 리커창 총리는 하나의 중국 원칙의 기초인 '9. 2공식(共識)' 을 견지할 것을 강조했다. 대만 제 세력이 대만 독립 반대를 견지해야 하며 양안 평화와 평화 통일을 촉진하고 외부 세력의 대만(중국) 내정 간접을 결연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리 총리는 대만 동포를 언급하는 대목에서 '피는 물보다 진한다'는 표현을 사용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