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닛산·르노, 코로나 위기 계기로 재결속 다진다...경영통합은 배제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1:02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자본 관계를 놓고 대립을 계속해 왔던 일본의 닛산자동차와 프랑스 르노자동차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재결속을 다진다고 28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이 보도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자동차 업계가 심각한 수요 감소에 직면한 가운데, 닛산·르노·미쓰비시자동차 등 3사 연합은 다시 한 번 일치단결해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것.

닛산자동차와 르노자동차 로고 [사진=NHK 캡처]

◆ 3월 세계판매대수 일제히 40% 이상 감소

3사는 2019회계연도에서 일제히 적자 결산을 기록했다. 코로나 위기가 본격화되면서 3월 세계 판매대수는 닛산이 전년동월비 43% 감소, 르노는 47%, 미쓰비시도 47% 감소했다.

27일 화상회의를 가진 3사 수장들은 연합의 강화 대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며 "몇 년 후에는 3사 연합이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그룹이 될 것"이라고 의욕을 다졌다.

르노의 장 도미니크 세나르 회장은 "3사 연합은 경쟁력을 지탱하는 토대다. 강력한 성장을 추구하며 높은 판매대수를 올려 왔지만, 앞으로는 판매대수가 아니라 효율성과 경쟁력 강화를 통해 각사의 수익력 향상에 이루겠다"고 밝혔다.

닛산의 우치다 마코토(内田誠) 사장 겸 최고경영책임자(CEO)는 "올해는 경영 재건을 위한 중요한 해다. 닛산은 앞으로 선택과 집중에 주력할 것"이라며 "닛산이 잘하는 것에 집중하고 다른 영역은 연합의 힘을 활용하겠다. 코로나 위기로 어려운 지금이야말로 해야 할 시기다"라고 강조했다.

미쓰비시의 마스코 오사무(益子修) 사장도 "과거 수년간 지나치게 확대 노선을 추구해 왔다. 그 결과 고정비용이 크게 늘어나 지금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며 "궤도 수정을 위해 연합의 힘을 살리겠다. 얼마나 빨리 결과는 내는지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3사 연합의 화상회의 모습 [사진=닛케이채널 캡처]

◆ 새로운 경영계획은 3사의 역할 분담이 핵심

새로운 경영 계획은 3사 간 역할 분담을 철저히 하는 것이 핵심이다. 3사는 개발과 생산 등 분야별로 역할을 분담해 경영 재건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자동차 업계의 미래를 책임질 차세대 자동차 분야에서는 자율주행 기술은 닛산이, 커넥티드 관련 기술은 르노가 개발을 주도한다.

생산 분야에서는 미쓰비시가 역할을 확대한다. 인도네시아에서는 닛산이 승용차 생산에서 철수하는 대신 미쓰비시에 생산을 위탁하기로 했다. 필리핀에서도 미쓰비시가 닛산차의 생산을 맡고, 호주와 뉴질랜드에는 르노가 미쓰비시에 상용차 생산을 위탁키로 했다.

부품의 공통화도 확대하기로 했다. 3사는 현재 자동차의 토대가 되는 차대의 약 40%를 공동으로 사용하고 있지만, 2024년까지는 80%로 높일 계획이다.

남미에서는 르노와 닛산이 각각 2종류씩 사용하고 있는 차대를 1종류로 통일한다. 차대를 공통화하면 각자 공장에서 생산을 위탁하기가 쉬워지기 때문에 생산 효율성을 높이는데 큰 도움이 된다.

단, 연합의 새로운 경영계획 논의에 닛산과 르노의 경영통합은 포함되지 않을 전망이다. 세나르 회장은 "경영통합 계획은 없다. 경영통합 없이도 연합은 각자 독자적인 모델로 효율화를 추구할 수 있다"며 가능성을 일축했다.

[요코하마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31일 일본 요코하마(横浜)의 닛산 본사에서 회의를 마치고 취재진 앞에서 손을 맞잡은 닛산-르노-미스비씨 3사 연합의 수장들. 왼쪽부터 마스코 오사무(益子修) 미쓰비시자동차 회장, 크로틸드 델보스 르노 임시 CEO, 장 도미니크 세나르 르노 회장, 우치다 마코토 (内田誠) 닛산 사장 겸 CEO, 하디 자브리트 3사 연합 사무국장. 2020.01.31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