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LG화학, 현대·기아차 2022년 출시 전기차 배터리 수천억 규모 공급

2022년 출시 다른 모델은 CATL과 막판 협상중

  • 기사입력 : 2020년05월28일 14:2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8일 14: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LG화학이 현대·기아자동차의 2022년 출시할 전기차 배터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1개 모델의 배터리 공급업체로 LG화학을 확정했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이와 함께 현재 중국 전기차 배터리 1위 업체인 CATL과도 막판 협상 중으로 알려졌다. 계약이 성사될 경우 CATL이 2022년 출시하는 다른 한종의 배터리를 공급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이번 계약의 규모를 수천억원대로 추정하고 있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2월 1차 공급사로 SK이노베이션을 선정해 현대차의 NE(개발코드명)와 기아차의 CV(개발코드명) 등에 적용하기로 했다. 두 차종은 내년 말부터 공급될 예정이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2021년 양산을 목표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를 개발했다.

E-GMP는 내연차 플랫폼에서 엔진을 제거하고 남은 공간에 전기모터를 넣던 현재 방식과 달리 배터리를 팩 형태로 감싸 차량 바닥에 펼쳐 넣는 방식이다. 주행거리가 늘어나고 주행감, 운전감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하나의 차종에만 장착이 결정된 것"이라며 "아직 구체적인 가격 규모 등은 정확하게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