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유럽 관광 재개 시동...국경개방, 요식업소 영업

  • 기사입력 : 2020년05월26일 20: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2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관광 산업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럽 각국이 관광객을 맞기 위해 코로나19(COVID-19) 봉쇄조치 완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외국인 입국자 격리 조치를 해제하고, 주점과 레스토랑들이 문을 열고, 여행 금지령도 철회할 예정이다.

[뮌헨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독일의 코로나19(COVID-19) 봉쇄조치가 완화되면서 상점들이 영업을 재개한 가운데, 뮌헨의 한 레스토랑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야외 테이블이 간격을 두고 배치돼 있다. 2020.05.18 gong@newspim.com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스페인 정부는 7월 1일부터 입국하는 외국인 관광객에 대해 14일 격리조치를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예스 마로토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장관은 라디오 방송 '온다 세로'(Onda Cero)와의 인터뷰에서 "오는 7월 스페인에서 여름 휴가를 계획한다면 완벽한 휴가가 될 것"이라며 아예 관광객 유치에 나섰다. 세계 2위 관광 대국인 스페인을 찾는 연간 관광객 수는 8000만명에 달한다.

스페인의 봉쇄조치가 서서히 해제되면서 수도 마드리드에서는 공원과 주점, 식당 야외 테라스에 다시 시민들의 출입이 허용되고 있다.

주점과 레스토랑의 실내 운영은 여전히 금지고 야외 테라스 수용 인원도 50%만 허용되고 있지만, 마드리드 곳곳에서 상점들이 문을 열고 있다.

관광산업 의존도가 높은 그리스도 25일부터 음식점과 카페 영업을 재개했다. 테이블 사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간격을 유지해야 하며 종업원은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지만, 오랜 봉쇄조치 끝에 문을 연 카페에 이른 아침부터 인파가 몰렸다.

출입이 금지됐던 그리스 지중해 섬들도 내국인 상대로 관광을 재개했으며, 6월 중순부터는 관광호텔 운영 및 요트와 페리선 운항이 재개되고 7월부터는 주요 국제선 운항도 재개된다.

독일 정부는 유럽연합(EU) 26개국과 영국,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 노르웨이, 스위스 등 31개 유럽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달 15일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는 내달 29일까지 연장될 방침이다. 공공장소에서 모임 인원 수는 최대 10명 혹은 2개 가구 구성원까지만 허용되고, 방문 가정 내 거리두기와 환기가 권고된다.

글로벌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6일까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스페인은 28만2480명, 독일은 18만808명, 그리스는 2882명으로 집계됐다.

[나폴리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나폴리의 식당 앞에서 직원들이 식당 재개장을 기념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5.21 krawjp@newspim.com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