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재명, '전국민 기본소득제' 군불 땐다…28~29일 與 당선인 51명과 간담회

28·29일 경기지역 민주당 당선인들과 만찬 회동
"기본소득 논의…경기도 사업 관련 입법 협조도"

  • 기사입력 : 2020년05월26일 15:55
  • 최종수정 : 2020년05월26일 15: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들을 만나 기본소득 정책을 화두로 던진다.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기본소득 어젠다를 본격 주도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오는 28일부터 양일간 지사 공관에 경기지역 당선인 51명을 초청해 만찬 간담회를 갖는다. 

경기도청 관계자는 2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여당 당선인들과 정책 협의 차원에서 소통 간담회를 가진다"며 "기본소득을 포함한 여러가지 정책을 논의하고 경기도 사업과 관련한 입법 협조를 구하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지난 3일 오전 경기도청 재난상황실에서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무회의(영상회의)가 열리기 전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가 회의 자료를 살펴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경기도]

이 지사는 최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기본소득제 필요성을 거듭 강조해왔다. 경제위기 처방책으로 전 국민에게 지급된 긴급재난지원금을 정례화해 모든 국민에게 일정 수준의 소득을 지급하자는 정책이다.

앞서 그는 지난 23일 페이스북을 통해 "재난기본소득은 소비를 촉진해 그간 경제학 교과서에서 보지 못한 경제효과를 내고 있음이 통계와 현장에서 확인된다"며 "그래서 재난기본소득은 복지정책이 아니라 경제정책이고, 정례화해 기본소득을 시작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이에 따라 이 지사가 이번 간담회에서 기본소득 정책을 띄워 본격적으로 관련 이슈를 주도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재선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번 간담회에 참석해 경기도와 정부 어젠다를 맞춰가자는 메시지를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권·대권 레이스가 시작되면서 이 지사가 이번 간담회를 계기로 정치적 외연을 확대하는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다만 이 지사 측은 "일찌감치 하려 했으나 코로나19로 연기된 행사를 지금 하는 것일 뿐"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는 "입법이 수반돼야 추진할 수 있는 경기도 사업들이 많다. 국회의 정책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기에 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간담회를 갖는 것"이라며 "다른 뜻은 없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