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AB 미국 그로스 주식형펀드 순자산 1조원 돌파

국내 설정 북미 지역 투자 주식형펀드 가운데 최대

  • 기사입력 : 2020년05월25일 10:18
  • 최종수정 : 2020년05월25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민수 기자 = 글로벌 자산운용사 얼라이언스번스틴자산운용(이하 AB자산운용)의 'AB 미국 그로스 증권투자신탁(주식-재간접형)' 순자산이 1조원을 돌파했다.

[로고=얼라이언스번스틴자산운용]

올해로 국내 출시 10주년을 맞은 'AB 미국 그로스 주식형펀드'는 지난 21일 기준 순자산 1조9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국내에 설정된 북미 지역 투자 주식형펀드 가운데 최대 규모다.

해당 펀드는 룩셈부르크에 설정된 'AB 아메리칸 성장형 포트폴리오'에 재간접 형태로 투자한다. 미국 성장주 부문 최고 투자책임자(CIO) 프랭크 카루소가 직접 운용하며, 80여명의 애널리스트와 글로벌 리서치 조직을 활용해 AB의 투자 역량을 극대화하고 있다.

AB 미국 그로스 주식형펀드의 피투자펀드는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미국 우량 대형 성장주 40~60개 가량 종목에 일반적으로 투자한다. 특히 높은 총자산이익률(ROA)과 예상이익성장률 등 성과 예상지표를 검토하고 상향식 리서치를 통해 장기 성과를 이어갈 수 있는 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증시 변동성이 매우 높은 상황에서도 꾸준한 자금이 유입되는 중이다. 국내 설정 이후 누적수익률은 243.38%로 같은 기간 벤치마크인 스탠더드앤푸어스(S&P)500지수 수익률 214.03%를 상회한다.

이창현 AB자산운용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증시 변동성이 높아졌지만 미국 주식시장에 관심을 갖는 투자자들이 여전히 많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장기 성과 창출을 목표로 국내 대표 미국 주식형펀드의 입지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mkim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