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코로나19] 옥스포드대 연구팀 "백신 개발 가능성 50%로 떨어져"

  • 기사입력 : 2020년05월24일 11:58
  • 최종수정 : 2020년05월24일 11: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와 공동으로 코로나19(COVID-19) 백신을 개발 중인 영국 옥스포드대 연구팀은 백신 개발 가능 확률이 50%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2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옥스포드대 제너 연구소 소장이자 이번 백신 개발 공동 대표인 애드리안 힐 교수는 이날 현지 일간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1만명의 지원자를 대상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지만 영국 내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고 있어 (백신 효과에 대한) 결과가 나오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백신 지원자들이 병에 걸리지 않으면 백신을 투여한 후 어떤 차이가 있는 지 알 수 없다는 설명이다.

힐 교수는 "백신 개발은 바이러스가 사라지는 것과 시간과의 싸움"이라며 "현재로써는 우리가 어떠한 결과도 도출해내지 못하는 가능성이 50%"라고 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협업해 개발 중인 힐 교수팀의 백신 후보물질(ChAdOx1 nCoV-19)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개발에 선두주자 중 하나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애드리안 힐 영국 옥스포드대 제너 연구소 책임자. 2015.01.16 [사진=로이터 뉴스핌]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