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종합]진주 추가 확진자, '요양병원 근무 위한 사전검사 '양성'

  • 기사입력 : 2020년05월23일 10:50
  • 최종수정 : 2020년05월23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진주=뉴스핌] 이경구 기자 = 경남 진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

조규일(가운데) 진주시장이 코로나19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진주시]2020.05.23 lkk02@newspim.com

조규일 진주시장은 23일 코로나19관련 브리핑을 갖고 진주 추가 확진자는 상봉동에 거주하는 60년생 남성으로 특별한 증상은 없었으나 지난 22일 오후 6시쯤 진주의 한 요양병원에 근무하기 위해 실시한 사전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진주경상대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이 남성은 해외 및 국내 집중발생지역 방문 이력과 이태원, 윙스타워와의 관련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신천지와도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파악된 접촉자는 남성동 유정장어 1층에서 동선이 겹친 8명과 인사동 커피향에서 함께 머문 지인 5명이다.

유정장어에서 동선이 겹친 8명은 파악 중에 있고 인사동 커피향 지인 5명은 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판정을 받았고 전원 자가격리 조치했다.

지금까지 파악된 이동 경로는 지난 20일 자택에서 오전 10시쯤 진주서부농협 상봉지점 ATM기를 이용하였으며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인사동 커피향에 머문 뒤 도보로 자택으로 이동해 머물다가 오후 8시쯤 택시를 타고 지인 집을 방문했다. 

21일 오후 4시부터 인사동 커피향에서 머물렀으며 오후 7시 30분부터 8시 57분까지 남성동 유정장어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날인 22일은 강남동 센텀요양병원에 들린 후 천전시장 정류장에서 251번 버스로 동부시장 정류장에서 내렸고 오후 5시 39분 상봉아파트 정류장에서 251번 버스로 이동 중 보건소에서 양성 판정 통보를 받고 오후 6시 5분 선학사거리 정류장에서 내렸다.

추가 확진자는 시내버스 4차례, 택시 5차례를 이용한 것으로 진술하고 있지만 시내버스 2차례,택시 3차례 이용에 대해서는 확인이 되지 않고 있다.

시는 "현재 확진자의 역학조사는 확진자의 기억에 의존한 진술로 불명확한 부분이 많은 상태"라며 "정확한 동선파악을 위한 GPS 위치확인과 병원 방문 및 처방 내역 확인을 위한 DUR(의약품 안전사용시스템)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lkk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