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테크핀VS핀테크, 데이터3법 앞두고 데이터 확보 전쟁

국내 간편결제 시장 2016년 11조→2018년 80조 '껑충'
"금융권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 가속화"

  • 기사입력 : 2020년05월22일 17:07
  • 최종수정 : 2020년05월22일 21: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국내 핀테크(Fintech)와 테크핀(Techfin) 업계가 데이터 3법의 시행을 석달 앞두고 결제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분주히 나서고 있다.

카카오와 네이버 등 국내 대표 '테크핀' 기업은 오프라인 데이터망을 구축하고 금융·보험계까지 발을 내디뎌 종합 테크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는 계획이다. 삼성·BC·신한·하나 등 카드사도 플랫폼을 구축해 핀테크 기업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 1월 9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데이터 3법은 불필요한 중복 규제를 없애 4차 산업혁명에 맞춰 개인과 기업이 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한다. 데이터 3법은 8월 5일부터 시행된다.

이 가운데 '마이데이터법'으로 불리는 개인정보보호법 개정안은 기업·기관들로부터 가명조치한 개인신용정보에 빅데이터 분석해 맞춤형 금융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끔 한다.

고객 데이터 활용이 활성화될 경우 핀테크와 테크핀 기업간 소비자 맞춤형 상품 개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결제액 기준 국내 간편결제시장 규모는 2016년 11조7810억원에서 2018년 80조 1453억원으로 약 7배 이상 성장했다. 

◆핀테크 '대표주자' 카카오·네이버...오프라인 데이터 확보 '박차'

현재 카카오와 네이버는 테크핀계 대표 주자로 꼽힌다. 양사는 최근 오프라인 데이터까지 망을 구축해 데이터 확보에 나서고 있다. 막대한 오프라인 결제망 구축 비용에도 불구하고 개인의 결제 패턴 분석 정확도를 높이겠다는 의지다. 

네이버페이는 지난해부터 제로페이와 연계해 전국 44만개에 달하는 가맹점에서 신속대응시스템(QR)코드 결제를 가능케했다. 카카오페이 역시 2018년부터 151개 프랜차이즈 브랜드와 제휴를 맺고 소상공인에게는 QR코드인 소호결제 키트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양사는 확보된 데이터를 이용해 금융·보험계까지 진출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올해 '네이버통장'을 첫 상품으로 선보인 뒤, 하반기에 주식, 보험, 예금·적금 등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있다. 카카오는 추후 증권 트레이딩시스템, 보험상품 등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페이는 지난 3월 자산관리 서비스를 출시해 마이데이터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향후 마이데이터 변화에 맞춰 개인화된 금융자산 분석, 금융정보 맞춤관리, 상품 추천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토스, 뱅크샐러드 등 스타트업 테크핀 서비스 역시 금융권 진출을 예고했다. 

◆ 테크핀의 도약에 위협받는 카드사...주도권 다툼에 '골머리'

당초 데이터 규제 개선에 가장 큰 목소리를 냈던 것은 카드사였다. 카드사는 금융 당국에 줄곧 마이데이터 사업 진출을 위한 규제개선을 요구해왔고, 금융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인 것.

데이터 3법의 통과로 카드사가 새로운 수익창출 모델 구축으로 돌파구를 찾을까 기대했지만, 카카오페이와 네이버페이의 도약으로인해 쉽지않은 경쟁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존재한다. 

더 나아가 일각에서는 장기적으로 카드사의 주도권이 약화될 가능성을 제기한다. 카드사의 앱카드는 테크핀의 간편결제보다 범용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마이데이터의 시행으로 데이터 유통이 활성화 되면서 새로운 수익 모델 확보가 가능해졌다"며 "빅데이터 활용과 데이터 융합 활성화로 핀테크·금융권의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이 가속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조용선 SK증권 연구원도 "데이터3법으로 '테크핀'과 '마이데이터 사업자'로 변환되는 디지털 플랫폼 기업의 시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