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한류 활성화 위한 '랜선음악여행–트립 투 케이팝' 19~20일 개최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0:18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 접촉과 물리적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도 국내외 한류 팬들과 소통을 위해 온라인 한국 대중음악 공연을 펼친다.

문체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과 함께 19일부터 21일까지 콘텐츠코리아랩(CKL) 스테이지에서 매일 저녁 7시 '랜선음악여행–트립 투 케이팝(TRIP TO K-POP)'을 무관중으로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네이버 브이(V)라이브,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 애플리케이션, 한국콘텐츠진흥원 유튜브, 더 케이팝(The K-Pop) 유튜브 등 온라인 채널과 SBS MTV, SBS F!L 등 방송 채널을 통해 80여 분간 생중계된다. 이후 녹화 방송을 MTV ASIA 채널을 통해 아시아 20여 개국에 송출할 예정이다.

[사진=문체부]

이번 생중계에서는 아이콘, 소란, 비비, 나띠, 에이프릴, 김재환, 데이브레이크, 홍이삭, 오마이걸, 바밍타이거, 서사무엘, 마틴 스미스, 카드(KARD) 등의 공연을 만날 수 있다. 유플러스(U+)아이돌 라이브(Live) 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실시간으로 채팅하며 가수들과 소통할 수도 있다.

앞서 문체부는 한국음악레이블산업협회(회장 이규영)와 함께 지난 6일부터 오는 28일까지 인디가수들의 실시간 온라인 콘서트 '씬디스케치 랜선 라이브'를 진행한다. 좋아서 하는 밴드, 모트, 소낙별, 하진, 유지희, 리밋, 취미, 열두달, 엔분의일 등 인디 가수 9개 팀이 8회에 걸쳐 공연을 펼치며, 무료 유튜브 영상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회차별 공연 일정은 '씬디 티켓라운지'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공연 기회가 줄어 어려움을 겪는 대중음악인들이 온라인 공연을 계기로 활동을 재개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특히 K팝이 온라인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형태로 한류를 계속 이어나가도록 정책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