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8만명으로 확대…10곳 추가 선정

올해 시범사업 4.5만명→8만명 늘려
정부 예산 45억 확대…국무회의 의결

  • 기사입력 : 2020년05월19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19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정부가 올해 시범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사업' 대상이 8만명으로 확대되고 예산도 45억원이나 확대된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는 2020년도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 확대에 따른 소요 예산 국비 44억8000만원이 1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고 밝혔다.

올해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은 당초 4만5000명을 대상으로 추진됐으나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민생·경제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지원 규모가 8만명으로 확대됐다. 이와 관련 소요 예산 45억원이 이번에 추가로 반영된 것이다.

이번에 추가로 선정된 지역은 서울시와 경기(안성, 남양주), 전북(전주, 익산, 순창), 전남(영암, 영광, 곡성), 경북(포항) 10곳이다. 해당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는 이달 말부터 친환경농산물을 지원받을 수 있다.

임산부에게 시범사업으로 제공되는 친환경농산물 꾸러미(예시) [사진=농림축산식품부] 2020.05.19 dream@newspim.com

친환경농산물을 지원받고자 하는 임산부는 거주하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통해 신청하고, 지자체에서 선정한 공급업체 쇼핑몰을 통해 주문 신청하면 직접 집까지 배송받을 수 있다. 임산부 1인당 연간 지원액은 48만원으로 여기에는 임산부 개인당 9만6000원의 자부담이 포함되어 있다.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지원 시범사업은 지난 1월말부터 이미 16개 지자체에서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 맘카페 등 지역 현장에서 임산부의 반응과 인기가 높은 사업이다.

청주시에 거주하는 한 임산부는 꾸러미를 직접 받고 "친환경농산물은 좀 비싸다는 인식이 있었는데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원해 주니까 저렴하게 먹을 수 있어 좋고, 아무래도 지역에서 생산된 농산물이다 보니 더욱 믿음이 간다"고 소감을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사업 규모가 확대된 만큼 철저한 품질관리와 조기집행을 통해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지자체에서도 추가 확보된 예산 효과가 빨리 현장에서 체감될 수 있도록 자체 예산확보, 공급업체 선정, 쇼핑몰 구축 등 전반적인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drea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