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혼돈과 비를 사랑하던 시절…유현경의 신작 회화

  • 기사입력 : 2020년05월18일 17:2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8일 1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란 편집위원= 화폭 가득 격렬한 에너지가 감도는 표현주의적 인물화로 잘 알려진 화가 유현경이 서울 강남구 언주로의 갤러리나우(대표 이순심)에서 개인전을 열고 있다. 오는 6월 5일까지 '호우(好雨)시절'이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이번 초대전에 유현경은 작년에 그린 일본 교토의 '금각사' 연작과 밝고 경쾌해진 대작 풍경화 'Fine' 등 20여점의 회화를 내놓았다. 물론 작가의 트레이드마크로 꼽히는 인물화도 여럿 포함됐다.

'It Was Beautiful Days'란 부제에서도 알 수 있듯 유현경의 근작 및 신작 회화는 어둡고 격렬했던 예전의 회화와는 사뭇 다른 결을 보여준다. 새롭고 경쾌하며, 풍경화들은 일견 싱그럽기까지 하다. 작가의 심리적 변화가 작품에서 뚜렷하게 감지된다.

[서울=뉴스핌] 이영란 기자=유현경 '금각사2'. Oil on canvas, 120x120cm, 2019. [사진=갤러리나우] art29@newspim.com

이번 개인전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작품은 '금각사' 연작이다. 3층의 사리전 전체를 금박으로 입혀 찬란함을 뽐내는 교토 로쿠온지(녹원사)의 금각사(킨카쿠지)는 일본은 물론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누각이다. 유현경은 아찔할 정도로 아름다운 이 누각의 방화사건을 모티프로 한 일본 작가 미시마 유키오(1925~1970)의 소설 '금각사'를 여러 번 읽고 이를 그림으로 옮겼다.

미시마 유키오는 소설에서 금각사를 아름다움의 표상이지만 인간을 속세와 단절시키는 매개로 그리고 있다. 유현경은 "뜨거움은 전달하되 냉정하고 차가운 방식으로 은유하는 그 점이 작가가 유지해야 할 온도라 생각돼 소설 '금각사'를 오랫동안 마음에 담아두었다"고 밝혔다.

유현경이 마음 먹고 그린 '금각사' 연작 회화는 아찔할 정도로 화려한 금박의 누각과 담백하고 절제된 건축을 낮과 밤, 밝음과 어둠, 평온과 격랑을 오가며 각기 다르게 표현해 여러 갈래의 결을 우리 앞에 보여준다. 연못에 비친 금각사의 찬란한 자태가 고요함을 선사하는 낮의 금각사가 있는가 하면, 소용돌이치는 불안이 검은 붓질을 통해 강렬하게 표출된 금각사도 있다. 또 어둠이 찾아오며 서서히 침잠해가는 금각사도 있다. 하나의 대상을 해석하고 드러내는데 있어 작가의 내면과 맥락에 따라 전혀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서울=뉴스핌] 이영란 기자=유현경 '내마음 깊은 곳에 남겨진 얼굴', Oil on canvas, 50x40cm, 2011. [사진=갤러리나우] art29@newspim.com

유현경의 작업은 그동안 불안, 모호함, 연민, 고통을 기반으로 해 어둡고 가라앉은 인물 초상이 주류를 이뤘다. 그밖의 작업들도 대단히 시니컬하면서도 격렬하며 직설적인 것이 특징이었다. 그러나 녹색과 푸른색, 연두색 등을 기조로 한 신작 풍경화는 추상표현주의적 궤는 일관되게 유지하면서도 한결 밝고 긍정적이며 따뜻해졌다. 뜻밖의 변화가 아닐 수 없다. 이는 작년까지 강원도 내설악에 머물며 자연 속에서 온전히 하나가 돼 작업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유현경은 인물화 또한 작가 스스로의 입장에서 보던 방식에서 벗어나 상대의 편에서 보는 방식으로 조금씩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스스로 보고자 하는 대상의 일부 모습으로의 인물이 아니라, 상대의 전인격과 실존적 면모를 담아내려 한다는 점에서 달라진 태도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대상의 특징, 즉 핵심만을 끄집어내 에너지 넘치게 표현하는 역량만은 여전하다. 인간의 뒷모습만으로도, 또 몇번의 필획 만으로도 그 사람의 특징과 내면이 함축된 인물화들이 이를 잘 보여준다.

[서울=뉴스핌] 이영란 기자= 유현경 '열심히 일해야 해'. Oil on linen, 136x337cm, 2014 [사진=갤러리나우] art29@newspim.com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와 대학원을 마친 유현경은 2009년 이래 거의 매년 개인전을 개최해왔고, 이번이 10회 개인전이다. 작업의지와 작업량에 있어서는 한국의 청년작가 중 단연 발군이라 할만 하다. 또 한국의 경기도 파주의 메이크샵 아트스페이스를 비롯해 독일, 스위스, 미국의 레지던스 작가로 선발돼 전세계를 돌며 작업해온 작가는 현재 독일 베를린의 레지던시에 머물며 작업 중이다.

art2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