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르포] LG벨벳 첫 출시일..."문의가 없어서..."

코로나19에 내방객 少...최대 지원금도 24만원 불과
가격은 30~40만원대...불법보조금 얹은 갤10 등 추천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18:1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1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오늘 사실 벨벳 문의를 별로 못 받아서 어떤 색이 잘 나가고 그런 건 모르겠어요."

"(갤럭시A시리즈보다는) 지금 갤럭시S10 가격이 엄청 잘 나왔어요."

LG 벨벳이 출시된 15일 오후, 평소보다 한적한 서울 광진구 강변 휴대폰 집단상가를 찾았다. 테크노마트 6층 전체를 차지한 집단상가는 최근 다시 거세진 코로나19 확산세에 오전부터 비까지 내리면서 연초보다 더 한적한 모습이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테크노마트 6층에 위치한 휴대폰 집단상가 모습. 에스컬레이터 주변 판매점 몇 곳에서만 방문객이 상담을 받고 있었다. 2020.05.15 nanana@newspim.com

판매원들만 삼삼오오 모여 대화를 나누고 에스컬레이터 앞 매장에만 손님이 조금 모여있을 뿐, 한 바퀴 둘러본 6층 전체에서 상담받는 이들은 열댓 명 수준이었다.

이날 정식 출시되는 매스 프리미엄급 LG 벨벳을 비롯해 이달 들어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잇달아 신형 중저가 스마트폰을 선보이고 있다. 하지만 갤럭시S20 시리즈가 정식 출시되던 지난 3월과 달리 매장에는 평소에는 흔히 볼 수 있었던 신형 스마트폰 광고문구도 붙어있지 않았다. 코로나19로 방문객이 줄고 최근 공시지원금도 높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보였다.

실제로 이날 발표된 이통3사의 LG 벨벳의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 5GX프라임(월 8만9000원) 15만원 ▲KT 슈퍼플랜 베이직(월 8만원) 14만7000원 ▲LG유플러스(월 7만5000원) 12만원 수준이다. 가장 높은 요금제를 기준으로 했을 때 공시지원금 최대치도 24만원에 불과하다.

전 세계 최초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이었던 갤럭시S10은 출시 당시 공시지원금이 75만원까지 올라갔던 것을 감안하면 최근의 공시지원금은 3분의 1 수준이다.

5~6곳의 판매점을 돌며 LG 벨벳, 갤럭시A51와 같은 신형 스마트폰들의 상담을 요청했다. LG 벨벳의 경우 어떤 색상이 가장 인기가 많으냐고 묻자 한 판매점 점원이 머리를 긁적이며 "상담하시는 분들이 없어서 인기가 많고 적다고 말할 수가 없다. 전체 물량이 적긴 한데 아마 어떤 색상이든 다 구할 수는 있을 것 같다"고 말을 흐렸다.

판매점들은 공시지원금보다 25% 선택약정할인을 추천하며 납부해야하는 기기 값으로 LG 벨벳은 30만~40만원, 갤럭시A51은 20만원대의 가격을 안내해줬다. "월초라 정책이 좋지 않다"고 변명하듯 덧붙이기도 했다. 판매점들이 불법보조금을 대거 풀면서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플래그십 모델들이 0~10만원 사이에 판매됐던 지난해 5G 서비스 도입 초반을 염두에 두고 말하는 듯했다.

이중 두 세곳에선 "공시지원금이 별로 높지 않은데 지금 특판 중인 플래그십폰들은 어떻냐"며 갤럭시S10이나 갤럭시S20을 추천하기도 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 5일 이통3사와 함께 기기값을 최대 절반까지 할인해주는 고객 혜택 프로그램을 내놨다. LG벨벳을 24개월 사용한 뒤 제품을 반납하는 조건이다. 단, 기존 제품 반납 후 LG전자의 프리미엄 단말기를 재구매해야 한다. 최대 50% 할인을 받으면 기기값은 44만9900원이 되고, 여기에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하면 사실상 0원이 된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