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농림수산

청양군 농특산물·가공품 홍콩 수출길 올라

김치·표고버섯·고춧가루 등 9억5천만원 상당 수출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14:42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양=뉴스핌] 오영균 기자 = 청양지역의 농특산물과 가공품이 홍콩 수출길에 올랐다. 

청양군은 비봉면 소재 비봉산업단지를 통해 군내에서 생산된 9억5000만원 상당의 농특산물이 홍콩으로 수출됐다고 15일 밝혔다.

수출행사 [사진=청양군] 2020.05.15 gyun507@newspim.com

수출 길에 오른 농특산물은 한울의 김치, 청양농협의 고춧가루와 표고버섯 등 5.7톤으로 600만 홍콩달러(약 9억5000만원)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이날 열린 수출행사에는 김돈곤 청양군수, 홍콩 수입업체 한인홍 임재화 대표, 수출업체 한울 백창기 대표 등이 함께했다.

한인홍은 홍콩 내 20곳의 직영매장을 갖고 있으며 연매출 300억원을 기록하는 등 홍콩 최대 규모 한국농산물 유통업체다.

이날 수출은 지난달 14일 김돈곤 군수와 임재화 대표의 면담에서 비롯됐다. 김 군수는 당시 고춧가루, 표고버섯, 구기자 등 지역 특산물을 소개하면서 수입 의사를 타진해 긍정적 반응을 이끌어 냈다.

김 군수는 "이번 수출을 계기로 구기자, 멜론, 밤 등 다른 품목 또한 적극 발굴해 전 세계가 우리 농특산물을 접하면서 농가와 제조업체 매출증대에 보탬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gyun5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