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가격 인상설에 중국에서도...샤넬, 루이비통 구매 광풍

최근 루이비통, 프라다 등 명품 업체 가격인상
샤넬 매장 앞에서 장시간 대기 행렬 출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5:1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15: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샤넬이 무서울 정도로 가격을 올린다는 소식에 업무 시간 중에 매장을 방문했습니다."

항저우(杭州)의 한 여성 직장인의 말이다. 최근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중국 전역의 샤넬(Chanel) 매장 앞에선 길게 이어진 구매 행렬이 출현해 눈길을 끌고 있다.명품 브랜드 샤넬이 가격 인상에 나설 것이 유력시되면서 한국에서 출현한 '샤넬 구매 광풍'이 중국에서도 동일하게 일어 나고 있다. 구매자들이 샤넬 매장 앞으로 몰려들며 장사진을 이루는 진풍경이 연출되고 있는 모양새다.  

글로벌 명품 브랜드들이 5월 초 잇달아 가격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중국에선 아직 판매가를 올리지 않은 브랜드인 샤넬 제품에 대한 '사재기 열풍'이 불고 있는 모습이다.

광저우 샤넬 매장앞의 구매행렬[사진=바이두]

베이징상바오(北京商報),신랑(新浪) 등 매체에 따르면, 루이비통(Louis Vuitton)은 5월 5일 제품 판매가를 1000위안~3000위안 인상했다. 지난 3월에 이어 불과 두 달만에 가격을 인상을 단행했다. 또 다른 명품업체 프라다(Prada)도 가격을 약 10% 올렸다.

이와 함께 구찌(Gucci) 디오르(Dior), 샤넬(Chanel)도 글로벌 시장 전역에 걸쳐 조만간 가격 인상을 단행할 전망이다. 이중 구찌는 상품가를 13% 상향 조정하고, 샤넬은 판매가를 10%~13% 인상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명품 브랜드의 가격 인상 기조에 중국에선 '명품 쇼핑 바람'이 불고 있다. 광저우의 쇼핑몰 타이구후이(太古匯)의 구찌와 샤넬 매장에선 명품을 쇼핑하기 위한 장시간 대기 행렬이 출현하는 풍경이 펼쳐졌다.

얼마 전 블로거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기반의 온라인몰인 '샤오훙수'(小紅書)에 올린 샤넬 매장 방문 후기도 주목을 받았다.

블로거들은 쇼핑몰 방문객들이 모친제(중국의 어머니날·5월 10일) 당일 샤넬 매장 앞에서 1시간 이상 대기했고, 대다수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 전 샤넬 백을 손에 넣기 위해 장시간 줄서기를 마다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 유명 블로거는 '중국 내 샤넬 상품 가격 인상 시점이 15일로 예정됐다'라며 '가격 인상폭은 10%~19% 내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 블로거가 샤넬의 클래식 플립 백 가격이 15일부터 9%~12% 인상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같은 중국 내 샤넬 구매 열풍에 대해 두스콰이바오(都市快報)는 '코로나 사태로 해외 구매 대행 채널이 사실상 막혀버렸다'라며 '국내와 해외 매장의 제품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 점도 샤넬 구매 열풍에 한 몫 했다'고 분석했다.   

명품 전문가인 저우팅(周婷) 야오커 그룹(要客集團) CEO는 "명품 업체들이 코로나 사태 시기 중 가격 인상을 단행한 것은 브랜드 가치 유지 및 수익성과 판매 촉진 효과를 노린 것'이라며 '이처럼 민감한 시기에 상품 가격 조정은 소비자들의 반감을 살 수 도 있다'고 진단했다.

한편 코로나 사태로 글로벌 명품 시장은 움츠러들었다.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은 전 세계 명품시장의 매출이 코로나 19에 최대 300억 유로~400억 유로(약 39조원~53조원)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또 순이익은 100억 유로(약 13조원)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스턴컨설팅 그룹의 자료에 따르면, 화장품 매출은 20~30% 줄어들고, 의류 및 귀금속류 판매는 35%~45%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특히 시계 판매는 반토막(40~50%)이 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장 타격이 큰 상품으로 지목됐다.  

실제로 명품 업체들의 실적은 위축됐다. 구찌의 모회사인 케링(Kering)그룹의 1분기 매출은 동기 대비 14.4% 줄어들었다. 에스티로더의 올 1분기 매출은 동기 대비 10.7%감소세를 기록, 최근 3년 이래 첫 내림세를 보였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