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日 전문가회의 "감염 지역 3개로 분류해 대응해야" 제언

일본, 14일 긴급사태선언 부분 해제…47개 지자체 중 39곳 해당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5:04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15: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 전문가 회의가 향후 고코나19(COVID-19) 확산 상황에 따라, 각 지자체를 3개 그룹으로 분류해 대응하는 방안을 요구했다고 NHK가 14일 전했다. 

이날 전문가 회의는 제언안에서 향후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자체)을 ▲특정경계 ▲감염 확대 주의 ▲감염 관찰 등 3개로 분류해 각각 적절한 대응을 강구하도록 일본 정부에 요구했다. 감염 확산 방지와 사회생활 양립을 위해선 지역 상황에 따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이유다. 

[도쿄 지지통신=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대책 전문가회의 모습. 2020.03.20 goldendog@newspim.com

제언안에 따르면 특정경계 지역에서는 사람 간 접촉 기회를 80% 줄이는 등 철저한 행동 제한 대책을 펼쳐 신규 확진자 수를 억제할 필요가 있다. 여기에는 도쿄(東京)·오사카(大阪)·홋카이도(北海道) 등 14일 이후에도 특정경계 도도부현으로 지정되는 지역이 해당될 것으로 보인다. 

감염 확대 주의 지역은 신규 확진자 수가 특정경계 지역의 절반에 해당하는 곳으로, 재택근무 추진 등 감염을 막기 위한 '새로운 생활양식'을 철저히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이벤트 실시 제한 등을 요청하는 등 감염 확산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 

감염 관찰 지역은 일정 정도의 신규 확진자가 나오지만, 감염 확대 주의 기준에는 미치지 못하는 곳을 말한다. 전문가 회의는 이곳에선 기본적인 감염 대책을 시행하고, 지자체를 오가는 이동이나 소규모 이벤트 개최 등은 가능하다고 했다. 

한편, 이날 오전 열린 일본 정부 자문 위원회는 긴급사태선언을 39개 지역에서 해제하는 방안이 타당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후 중·참 의원운영위원회에서 관련 보고·질의를 가질 방침이다. 이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기자회견을 갖고 해제 이유를 설명한 뒤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해제를 정식 결정한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