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이주노동자 미누의 마지막 인사 '안녕, 미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5일 09:0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09: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안녕, 미누'는 미누라고 불리는 네팔 출신 미노드 목탄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다. 미누는 스무 살이던 1992년 한국에 온 이주노동자 1세대. 그는 한국에서 일하면서 다국적 밴드 스탑 크랙다운을 결성하는 등 이주노동자들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2009년 불법체류자란 이유로 강제추방 당했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안녕, 미누' 스틸 [사진=영화사 풀·㈜영화사 친구] 2020.05.14 jjy333jjy@newspim.com

'안녕, 미누'는 그렇게 강제추방된 후 미누의 네팔에서의 삶에 집중했다. 18년을 한국에서 살다 고향으로 돌아간 그는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네팔인들에게 한국 문화를 가르쳤고 네팔 전통 인형 판매 사업을 추진, 지역 여성의 일자리를 마련했다. 또 공정무역커피 트립티와 바리스타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기도 했다.

어떻게 흘러가는지도 모를 만큼 바쁜 시간을 보냈지만, 한국을 향한 그리움은 미누를 늘 허전하게 했다. 그러던 2017년 미누는 서울에서 열린 한 국제박람회에 초청받고 들뜬 마음으로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그러나 인천국제공항 출입국 관리소는 입국규제가 아직 풀리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의 입국을 거부했다.

좌절도 잠시, 미누는 스탑 크랙다운의 네팔 공연을 기획, 개최했다. 한국에 남은 멤버들은 네팔을 찾아 미누와 다시 무대에 올랐다. 그리고 함께 술잔을 기울이고 못다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의 앞날을 축복했다. 미누는 "죽어도 여한이 없다"며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이것이 메가폰을 잡은 지혜원 감독이 처음 생각한 '안녕, 미누'의 종착지다. 정확히는 2018년 10월까지 그랬다. 하지만 2년 사이 상황이 달라졌다. 2018년 '안녕, 미누'가 DMZ국제다큐영화제에 초청되면서 기적처럼 다시 한국 땅을 밟은 미누는 한 달 후인 그해 10월 네팔에서 사망했다. 사인은 심장마비였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영화 '안녕, 미누' 스틸 [사진=영화사 풀·㈜영화사 친구] 2020.05.14 jjy333jjy@newspim.com

그래서 지 감독은 다시 카메라를 들었다. 미누의 마지막을 순간을 담아 영화를 재편집했다. 영화제 초청 버전과 개봉 버전이 확연히 달라진 이유다. 지 감독은 "처음엔 한국에서 사회관, 가치관을 정립한 사람이 네팔에서 어떤 생각으로 어떻게 사는가에 집중했다. 하지만 미누의 사망 이후 한국의 이주노동자 역사 속 그의 위치, 역할에 조금 더 비중을 두고 편집했다"고 설명했다.

전체적인 편집 방향이나 결말은 달라졌지만, 근본적인 메시지는 그대로다. '안녕, 미누'는 미누의 삶을 통해 이주노동자에 대한 법적·제도적 개선, 그리고 혐오와 차별로 나타나는 이주노동자를 향한 우리의 시선 변화를 촉구한다. 지 감독은 별다른 기교나 자극적 연출 없이 오직 미누의 진심만으로 이것을 해냈다. 그래서 더 뭉클하고 더 깊이 와 닿는다. 오는 27일 개봉. 12세 이상 관람가.

jjy333jj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