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청와대통신] 문대통령이 화두로 제기한 '그린 뉴딜', 어떤 사업 담길까

녹색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창출, 저탄소 경제
靑 "노후화된 SOC에 디지털 기술 접목해 스마트화"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06:3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4일 06: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포스트 코로나의 비전인 디지털경제의 핵심 화두인 한국판 뉴딜에 더해 그린 뉴딜을 제시해 어떤 사업이 들어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국무회의에서 "요즘 그린 뉴딜이 화두"라며 "그린뉴딜은 그 자체로 많은 일자리를 만들 수도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조만간 환경부, 산업자원부, 중소기업벤처부, 국토교통부 등 관련부처로부터 관련 서면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photo@newspim.com

통상 그린 뉴딜은 녹색 산업 지원을 통한 일자리 및 시장창출 계획을 말한다. 유엔환경계획은 지난 2008년 10월 영국 런던에서 친환경 뉴딜 정책을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제시하고 환경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는 것으로 제시한 바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재생 에너지 부문에 10년간 1500억 달러를 투자해 500만 개의 그린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발표했다. 즉 재생 에너지와 환경 관련 일자리 창출이 그동안의 그린 뉴딜 사업이었던 것이다.

그러나 문재인 정부의 그린 뉴딜은 이에 더해 기존의 노후화된 국가기반시설의 스마트화를 통해 저탄소 경제를 이루는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과 그린 뉴딜의 접점에 대해 "한국판 뉴딜의 세 가지는 디지털 인프라 구축과 비대면 산업이 있고, 노후화된 국가기반시설(SOC)의 디지털화도 있다"며 "노후화된 SOC에는 도시, 산단, 교통과 관련된 것이 있는데 이에 인공지능이나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스마트도시, 스마트 산단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낙후된 중소기업 밀집지역을 디지털적인 스마트타운으로 만들 수 있다"는 아이디어도 내놨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그린 뉴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저탄소 경제를 기본으로 추진하면서 어떻게 일자리를 발굴할 수 있을지를 구체적으로 보고해달라고 한 것"이라며 "기후 변화 노력과 함께 일자리, 그리고 국제사회에서 한국이 선도국가로 역할을 하는 그린 뉴딜로 선도형 경제를 향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빠르면 이번 주중 관련부처로부터 구체적인 사업을 담은 서면보고를 받고 구체적인 검토를 거칠 계획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에 포함되든 포함되지 않든 그린 뉴딜 관련 사업은 정부가 코스트 코로나에 대비하는 중요 과제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