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미중 무역협상 엎어라" 中 강경파 목소리 커져...양회 메시지 주목

  • 기사입력 : 2020년05월13일 17:21
  • 최종수정 : 2020년05월13일 17: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COVID-19)로 미국과 중국이 또 다른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를 깨자는 중국 강경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 공산당 내에서 실제로 재협상을 진지하게 고려하는 세력은 극히 드물지만, 지난 1월 1차 합의 때부터 반대해왔던 강경파는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책임을 중국에 전가하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태도를 발판 삼아 더욱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신보(吳心伯) 상하이 푸단대 미국연구센터 소장은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 언론 보도는 현재의 미중 관계에 불만인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을 반영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이러한 적대적 목소리가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불만의 목소리는 양국 모두에서 언제나 있어 왔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내주 개최되는 중국 최대 정치 행사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한 상충되는 의견이 충돌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중국 정부의 한 자문은 "양회에서 무역협상에 직접적 영향을 미칠 논의가 이뤄지지는 않겠지만, 공산당이 양회 후 내놓는 메시지에서 향후 미국과의 협상 태도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과 전면 대결로 갈 수도 있고, 디커플링을 피하려 노력하면서 경쟁 관계를 지속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발원 등을 둘러싸고 미국과의 갈등이 심화되자, 중국 측 인사들의 미국을 겨냥한 거침없는 수사가 더욱 빈번하게 노출되고 있다.

후시진(胡希金) 글로벌타임스 편집장은 트위터에서 "미국 정부는 멍청이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정책국장은 멍청이 군단을 이끄는 대표"라고 신랄하게 비난했다. 최근에는 화춘잉(華春瑩)과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이끄는 이른바 '늑대 전사' 외교관들이 미국 때리기에 동참하고 있다.

천즈우(陳志武) 홍콩대학 아시아글로벌연구소 소장은 "베이징의 대표 선수들이 친절한 척 하는 태도를 버리고 험악한 발언을 서슴치 않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중국에 도움이 되는 태도는 아니지만, 중국 관료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코로나19 사태를 이용해 중국을 공격한다는 사실을 완전히 이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이 1단계 무역합의에서 약속한 미국산 수입 확대는 불가능할 것으로 확실시되고 있다. 지난 1월 미국과 중국은 중국이 미국산 농산물 등을 대거 구매하는 대가로 미국이 추가 관세 부과를 중단하는 내용 등을 담은 1단계 무역합의에 합의했다. 중국은 당시 1단계 합의에 따라 미국산 물품 수입 규모를 2017년 대비 2년 동안 2000억달러 늘리기로 했다. 이 목표를 맞추려면 첫 해와 두 번째 해에 각각 약 770억달러, 1230억달러 확대해야 한다.

중국 업체들이 최근 수주 간 대두 수입 등을 확대하기는 했지만 옥수수와 밀, 에탄올 등의 수입은 2017년 수준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양국의 세관 데이터에 따르면, 양국 간 무역 규모는 감소하고 있다. 지난 4월 중국의 대미 수입 규모는 전년 동월 대비 11.1% 줄었다.

코로나19에 따른 공급망 차질이 화물 선적 감소의 큰 원인으로 작용한 탓이지만, 백악관 측은 중국이 1단계 합의 내용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반복하고 있다. 이에 중국 측은 코로나19를 불가항력조항으로 내세워 미국 측에 조정을 요구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