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코로나19] 일본인 다수, 정부 대응에 '부정적'…아베 리더십 '흔들'

아베 총리 리더십 평가, 2차 내각 수립 이후 최저
어배 지도력 있다가 11% vs. 지도력 없다는 36%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14:1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1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일본 정부의 코로나19(COVID-19) 대응과 관련한 국민들의 부정적 평가가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리더십에 대한 평가도 악화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8~10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 결과, 아베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높게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55%로 나타났다. 지난 3월 조사 대비 11%포인트 증가한 것으로, 여론조사에서 해당 내용을 묻기 시작했던 지난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49%로 횡보했다. 다만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 중 "지도력이 있다"는 항목은 11%로 지난 조사 대비 6%포인트 감소했다. 아베 총리의 지도력에 대한 평가는 최근 반년간 20% 내외에서 안정적으로 추이해왔기 때문에 10% 초반으로 내려앉은 건 통상적이지 않은 결과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에서도 비슷한 경향이 나타났다. "지도력이 없다"는 응답은 35%로 지난 조사 대비 16%포인트 급증했다. 이는 2차 아베 내각이 들어선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그동안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 이유로 줄곧 상위권을 차지해왔던 "인품을 믿을 수 없다", "자민당 중심 내각이기 때문" 등은 각각 10%포인트 내외의 하락폭을 보였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04.07 goldendog@newspim.com

아베 총리의 리더십에 부정적 평가가 늘어난 데엔, 휴업요청 대상이나 긴급사태 해제 조건 등으로 도쿄(東京)도·오사카(大阪)부 등 지자체와 엇박자를 냈던 점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으로 보인다. 도쿄와 홋카이도(北海道) 등 일부 지자체장은 3월 말부터 주민들에게 외출 자제 등을 요청했지만, 일본 정부는 4월 7일에 들어서야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당시 일본 정부의 대응이 너무 늦다는 지적이 있었다. 

일본 정부가 긴급경제대책의 핵심으로 삼은 1인 당 '10만엔 현금지급'도 결정 과정에서 잡음이 나왔다. 당초 일본 정부는 일부 세대에 한정해 30만엔을 지급하는 방침을 세웠지만, 연립여당인 공명당 등의 주장을 받아들여 전국민에게 지급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또 '아베노마스크'로 불린 천마스크 배포 정책 역시 불량품이 발견돼 지연이 생기면서 비판을 받았다. 그 외에도 아베 총리가 PCR검사(유전자증폭검사) 수가 늘지 않는 점에 대해 "인적인 결함이 있었다"고 인정하는 등 문제점이 연달아 드러나면서 '지도력' 항목에 부정적인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 

다만 긴급사태선언을 오는 5월 31일까지 연장한 점에 대해선 응답자의 84%가 "타당하다"고 답했다. 세대 당 10만엔씩 지급하는 정책 자체에 대해서도 53%의 응답자가 "타당하다"고 했다.

일본 정부가 중점적인 대책이 필요한 13개 '특정경계 도도부현(都道府県·광역지자체)' 외 34개 현에서는 외출자제 등의 완화를 용인한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응답자가 과반이었다. 응답자의 55%는 "감염방지와 경제활동 양립을 위해 일부 지역에서 자숙 완화하는 게 적절하다"고 답했다. 

반면 "감염 방지를 우선해 전국에서 자숙 방침을 계속해야 한다"는 응답은 30%, "경제활동을 우선해 전국에 자숙 완화를 확대해야 한다"는 10%로 나타났다. 

거주지 별로 살펴보면, 13개 특정경계 도도부현 거주자들의 28%는 "전국 자숙을 계속해야 한다"고 답했지만, 그 외 34개현 거주자에서는 33%로 나타났다. 

외출 자제나 휴업요청 등에 벌칙 등 법적 강제력을 부여하는 법개정에 대한 의견을 묻자, 응답자의 53%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42%에 그쳤다. 

이번 조사는 닛케이리서치가 8~10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에게 무작위로 전화를 거는 RDD방식으로 진행됐다. 1165건의 유효응답을 얻어 응답률은 49.7%였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