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 경영진 개편…방시혁 의장 책임경영 체제

  • 기사입력 : 2020년05월11일 10:53
  • 최종수정 : 2020년05월11일 1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책임경영 체제를 강화한다.

빅히트는 11일 "지난달 20일 주주총회를 통해 당사의 이사회 의장 및 단독 대표이사로 방시혁 대표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빅히트의 대표이사 방시혁과 글로벌 CEO 윤석준, 박지원 HQ CEO(왼쪽부터 차례대로)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2020.05.11 alice09@newspim.com

이에 따르면 윤석준 글로벌 CEO와 박지원 HQ CEO를 선임하며 새로운 리더십 체제를 알렸다.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은 최근 고속성장하는 빅히트가 현재에 안주하지 않고,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진행됐다.

방시혁 의장은 앞으로 빅히트를 최일선에서 진두지휘하게 된다. 핵심 사업 및 중요 사안에 대한 신속한 대응 및 의사 결정을 앞장서 이끌며, 프로듀서로서 빅히트 멀티 레이블의 음악 제작 및 크리에이티브 부분을 책임지고 이끈다. 

그간 빅히트의 사업부문을 담당한 윤석준 글로벌 CEO는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과 확대를 책임진다. 공연과 지식재산권(IP), 플랫폼 사업 등 기존 업무 영역을 북미와 일본을 중심으로 글로벌 규모로 확장시키며 빅히트의 성장을 주도할 예정이다.

이를 위히 빅히트는 최근 미국 서부에 빅히트 아메리카를 설립했으며, 윤 CEO는 미국 법인을 기반으로 현지 톱 클래스 기업과 파트너십 및 현지화 전략을 바탕으로 글로벌 사업을 펼친다.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과 함께 신임 박지원 HQ CEO가 부임한다. 박 HQ CEO는 국내 조직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기업 운영을 위한 체계적 경영을 책임지며, 내실을 강화하고 조직을 혁신하게 된다. 넥슨에서 오랜 기간 전문 경영인으로 활약해 온 인물로, 그간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빠르게 성장하는 빅히트의 기업 고도화와 조직 안정화에 집중할 예정이다.

빅히트는 "이번 최고 경영진 개편을 통해 그동안 추구해 온 '엔터테인먼트 산업 혁신'을 위한 체계적인 준비 과정을 마쳤다"며 "새로운 리더십 아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경영 구조를 바탕으로, 빅히트의 성공 공식을 글로벌 시장에 적용해 엔터테인먼트 산업을 혁신하고 성장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