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노동절 연휴 효과, 야간경제 부활 소비쿠폰 소상공인 혜택

일부 업종, 상점 연휴 매출 전년 대비 두 배 급증
소비쿠폰 소비 촉진 효과, 소상공인 지원 역할

  • 기사입력 : 2020년05월07일 16:21
  • 최종수정 : 2020년05월07일 1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노동절 연휴 기간 경제 창출 효과와 소비 특징이 빅데이터와 각종 보고서를 통해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

이번 연휴는 중국 소비자들이 코로나19 생활 방역 태세 전환 이후 처음 맞는 장기 휴가로 전염병 확산을 방지하면서 소비를 늘려 경제 활성화를 실현하는 것이 최대 이슈였다. 이를 위해 중국 정부는 '장단기 연휴 정책' 실시 십여 년 만에 처음으로 노동절 연휴를 '장기 연휴'인 5일로 늘리는 '특단의 조치'를 취했다. 중국 정부는 법정 공휴일 연휴를 장기와 단기로 나눠 실시하고 있는데, 단오절과 같은 전통 명절의 법정공휴일을 늘리기 위해 지난 2007년 노동절 장기 연휴가 단기 연휴로 전환됐다.

지금까지 집계된 자료를 보면 올해 노동절 연휴 '목표'는 무난하게 달성된 것으로 보인다. 전염 확산 방지를 위해 이번 연휴 동안 전국 각 관광지와 식당 등에서 입장객을 제한한 탓에 전체적인 경제 창출 규모가 예년을 넘어서지는 않았지만, 전국 각지의 소비가 활발하게 이뤄졌다. 

중국 문화관광부(文化和旅遊部)에 따르면, 5월 1~5일 연휴 동안 중국 국내 여행객은 1억1500만 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1억9500만 명의 60% 수준이지만, 코로나19 여파를 고려하면 괜찮은 '성적'이다. 이 기간 발생한 관광업계 수입은 475억60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결제 대행 서비스 기업과 음식배달 앱 업체 등도 보고서를 잇따라 발표하며 노동절 연휴와 정부의 경제지원 정책을 통한 경제 창출 효과를 분석했다. 

◆ 유니온페이·위챗·메이퇀 : 교통 수요 폭증, 야간 경제 부활

6일 유니온페이가 발표한 노동절 연휴 거래 데이터에 따르면, 전반적인 소비 확대 속에서 업종 별로 차이가 드러났다. 슈퍼마켓, 백화점 등 일상 생활용품을 파는 유통 기업과 호텔, 식당, 주유소 등 여행과 관련된 부문의 소비는 예년 수준을 넘어서거나 비슷한 매출 규모를 기록했다. 반면, 항공 철도 및 시내 공공교통 부문은 완만한 증가세를 나타냈다.

위챗(微信)이 음식 배달 기업 메이퇀(美團)과 공동으로 발표한 보고서는 '야간 경제의 부활'을 알렸다.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해 중국에서는 소비를 통한 경제성장률 둔화를 막기 위해 전국적인 '야간 경제 활성화' 움직임이 나타났다. 많은 사람들이 야간에 식당과 집에서 야식을 즐기고, 술집과 마사지 숍을 이용하면서 야간 경제 규모가 급속도로 확대됐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이러한 문화도 사라졌다.

그러나 노동절 연휴 기간 야간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1~3일 밤 9시부터 다음날 새벽 2시까지 중국 전역에서 위챗페이를 통해 거래된 음식 결제 규모가 연휴 전보다 447% 늘었다. 코로나19 발원지로 피해가 가장 심했던 우한 지역에서도 야식 소비 규모가 270% 커졌다.

야식 인기 식품으로는 '꼬치구이'가 가장 많이 팔렸다. 그 외에 케이크류, 중국에서 샤오룽샤(小龍蝦)로 불리는 붉은가재, 중국식 샤부샤부 훠궈(火锅), 밀크티 등도 야간 판매량이 크게 늘었다. 이 기간 야식으로 팔린 각종 식품을 '꼬치구이'와 샤오룽샤 가격으로 환산하면 베이징과 우한 시민들이 각각 33만 개와 22만 개의 꼬치구이, 상하이 시민들이 24만 마리 샤오룽샤를 먹어치운 셈이다. 야간 주류 판매량도 급증했다. 특히 선전(深圳)·둥관(東莞)·청두(成都) 지역의 술집 매출 증가율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오프라인 소비도 큰폭으로 증가했다. 노동절 연휴 기간 위챗페이로 오프라인 매장에서 결제된 금액이 4월 대비 30%나 증가했다. 이는 2019년 12월 매출 총액을 넘어서는 규모다.  각종 오락시설, 식당, 소매점의 매출도 3월 대비 521.6%, 216.25%와 48.44%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 알리페이: 소비쿠폰 소비촉진 역할 톡톡, 소상공인 수혜 

알리바바 산하 결제대행 서비스 알리페이는 '노동절 연휴 소상공인 경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정부가 소비 촉진을 위해 발급한 쿠폰 소비 확대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에 큰 역할을 했다. 

알리페이는 연휴 기간 800만 개 소형 점포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중 500만개 점포는 지난해 노동절 연휴의 두 배에 달하는 매출을 달성했다. 이들 소형 상점의 연휴 기간 거래 건수는 3월 대비 86%가 늘었고, 매출액도 32%가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광저우, 상하이, 원저우, 항저우, 선전, 청두, 충징, 베이징 등 지역의 소형 상점 매출 증가세가 뚜렷했다. 

소형 상점 매출 확대의 '일등공신'으로는 소비쿠폰이 꼽혔다. 4월 30일~5월 4일까지 중국 전역의 68개 도시에서 소비쿠폰이 발급됐다. 지방정부가 발급한 소비쿠폰은 알리페이, 위챗페이를 통해 다운로드 한 후 사용할 수 있다. 알리페이의 설문 조사 결과 84%의 소상공인이 소비 쿠폰을 통한 매출 증가 효과가 뚜렷했다고 답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