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코로나19 중대 발견 앞둔 美 중국계 교수, 의문의 피살

  • 기사입력 : 2020년05월06일 19:53
  • 최종수정 : 2020년05월06일 1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코로나19 연구에서 '중대한 발견'을 앞둔 중국계 박사가 미국에서 의문의 피살을 당했다.

미국 CNN은 5일(현지시간) 리우빙(37) 미국 피츠버그 약대 조교수가 지난 2일 로스타운십에 위치한 자택에서 머리와 목, 몸통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리우빙 교수 [사진=피츠버그대 홈페이지 캡쳐]

경찰은 리우 교수의 자택에서 약 1.6m 떨어진 곳에서 역시 숨진 채 발견된 중국인 남성 구하오(46)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구하오는 리우 교수를 살해한 후 본인의 자동차로 돌아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두 사람이 서로 알던 사이이며, 리우 교수가 중국인이기 때문에 살해됐다는 증거는 전혀 없다고 밝혔다. 다만 두 사람이 어떤 관계인지, 또한 살해 동기가 무엇인지는 설명하지 않았다.

리우 교수는 '생물 시스템 역학의 컴퓨터 모델링 및 분석' 전문가로, 싱가포르국립대에서 컴퓨터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후 카네기멜론대에서 박사후 과정을 이수했다. 피츠버그대에는 6년 전부터 재직했다.

피츠버그대는 성명을 내고 리우 교수의 비참한 죽음을 애도하며 "그는 코로나19 감염의 세포 메커니즘과 합병증의 세포 기반 이해에 있어 매우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었다"고 밝혔다.

피크버그대 약대는 리우 교수가 매우 뛰어난 연구자이자 스승이었다며, 그의 과학적 뛰어남을 기리기 위해서라도 리우 교수의 연구를 완성하겠다고 약속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