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모비스, 세계 최초 '친환경차 가상엔진사운드' 개발

그릴 커버를 스피커 구성품으로 활용

  • 기사입력 : 2020년05월06일 10: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06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전기자동차 그릴 커버를 이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전기차는 공기 유입을 위해 차량 앞 그릴에 구멍이 뚫려있는 내연기관차와 달리 전면부가 완전히 막힌 형태라는 점에서 착안해 커버 자체를 스피커의 구성품으로 활용하는 시스템을 개발한 것이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의 효율과 성능을 기존 대비 크게 높인 것은 물론, 가상 엔진음뿐만 아니라 방향지시등 소리나 충전상태 알림음 등의 기능도 추가했다.

자율주행이 일상화되는 미래차 시대에 발맞춰 차량의 진행방향이나 운행 여부 등을 소리로 전달해 보행자들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또 캠핑 등 외부 활동 시에는 음악을 재생시키는 스피커로도 활용할 수 있다.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AVAS, Acoustic Vehicle Alert Sound)이란 소음이 거의 없는 친환경차의 접근을 보행자가 파악할 수 있도록 차량 외부로 소리를 내는 스피커 장치로, 운전의 재미를 위해 내부에 가상 엔진음을 내는 ASD(Active Sound Design)와는 구분된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모비스는 세계 최초로 전기자동차 그릴 커버를 이용한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현대모비스] 2020.05.06 peoplekim@newspim.com

각국 정부는 친환경차가 너무 조용해서 혹시 발생할 수 있는 보행자와의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가상 엔진 사운드 시스템의 장착을 의무화하고 있다. 

현대모비스가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완성된 스피커 형태로 차량 내부에 장착되던 기존 제품을 차량 앞 부분에 위치한 그릴 커버 뒷면에 반제품 형태로 붙인 것이다. 스피커는 크게 나누면 실제로 소리를 발생시키는 액츄에이터와 이 소리를 외부로 전파시키는 진동판으로 구성된다. 현대모비스는 액츄에이터를 분리해 그릴 커버에 부착하고, 그릴 커버를 스피커의 진동판으로 활용했다. 

엔진과 모터를 혼용하는 하이브리드차의 경우, 액츄에이터를 차량 앞 범퍼 뒷면에 부착해 동일한 효과를 얻었다. 지난 2018년 말 개발을 시작한지 약 1년만의 성과로, 관련해 2건의 특허도 출원했다.

현대모비스는 이 과정에서 무게를 기존 제품 대비 1/3 수준으로 낮추고, 크기를 1/2 수준으로 줄이는 데 성공했다. 구성 부품도 1/2 이하로 줄여 구조를 단순화하고 가격을 낮췄으며, 다른 장치들 사이에 고정하는 역할을 하는 브라켓이나 하우징도 없애 공간 확보를 용이하게 했다.

또 꽉 막힌 형태의 전기차 내부에 장착돼 있던 기존과는 달리, 이 시스템은 외부로 노출된 그릴 커버가 직접 소리를 내기 때문에 음압 손실이 없어 효율적이라는 설명이다.

현대모비스 김태우 IVI제품설계2실장은 "미래차로 차량이 진화할수록 소비자들은 편의나 안전성능과 같은 감성적인 품질에 대한 기대를 더욱 많이 하게 된다"면서 "미래차 시대에 맞춰 외부와의 원활한 소통은 물론, 차량 안팎에서 다양한 컨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한 만큼 많은 업체들의 관심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