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기아차 미국 공장, 47일만에 생산 재개

기아차 멕시코 공장, 가동 재연기

  • 기사입력 : 2020년05월04일 13:49
  • 최종수정 : 2020년05월04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가동 중단된 현대·기아자동차 미국 공장이 생산을 재개한다.

4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미국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과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이날(현지시간) 공장 가동을 재개한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은 3월18일 직원의 코로나19 확진으로 가동 중단한지 47일만에 생산 재개하는 것이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사진=기아차] 2020.03.12 peoplekim@newspim.com

앨라배마 공장으로부터 엔진을 공급받는 기아차 조지아 공장은 3월 19∼20일 가동 중단 뒤, 조업을 재개했으나 같은달 30일부터 35일간 생산을 중단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공장 방역과 코로나19 확산 예방 조치하고 4일부터 생산을 재개한다"며 "공장은 현지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가동 중단 기간이 다시 연장됐다. 당초 지난달 30일까지 가동을 중단하고, 이달 초 가동 재개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연기된 것이다.

이와 관련해 회사 관계자는 "멕시코 공장 재가동 시점은 미정"이라고 말했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