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팩트에 허구 덧대니 재미가 솔솔…'팩션'의 묘미

  • 기사입력 : 2020년05월05일 10:01
  • 최종수정 : 2020년05월05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세혁 기자 = 코로나 여파로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많은 요즘, 사실과 허구를 뒤섞은 '팩션(팩트와 픽션의 합성어)' 작품들이 인기다. 지구촌을 열광시킨 넷플릭스 '킹덤'을 시작으로 코로나만 아니었으면 장기흥행도 가능했을 '남산의 부장들'까지 안방과 극장 가리지 않고 팩션 작품들이 주목을 받는다. 케이블TV에서 방영 중인 대작 중국드라마 '삼국기밀' 역시 한헌제가 쌍둥이였다는 기발한 상상력으로 시청자를 끌어들인다.

시대적, 공간적 배경만 팩트이고 나머지는 허구인 '킹덤' [사진=넷플릭스] 

시즌3의 전지현 등장 예고로 기대를 모으는 '킹덤'은 조선시대가 배경이다. 경복궁을 비롯한 궁궐은 물론 왜적 방어의 최전선 동래읍성도 등장한다. 왕실의 복식, 예법 등이 제법 비중 있게 그려지고 고단한 민초의 삶과 잦은 왜침 등 시대적 상황들이 생생하게 펼쳐진다.

다만 '킹덤' 속 팩트는 딱 여기까지다. 왕과 이창, 중전 등 왕실과 조학주 등 세도가 등 주요 등장인물들은 죄다 역사에 기록되지 않은 창조된 캐릭터들이다. 몰려드는 왜적을 물리치기 위해 병자를 좀비로 만드는 장면은 임진왜란을 떠올리게 하지만 임금이 선조라는 언급은 없다. 팩트와 픽션이 교묘하게 뒤섞인 이 작품은 좀비가 조선팔도를 뒤덮었다는 기상천외한 발상으로 세계인을 매료시켰다.

[서울=뉴스핌] 장주연 기자 = [사진=㈜쇼박스] 2020.02.18 jjy333jjy@newspim.com

500만 가까운 스코어를 올린 우민호 감독의 '남산의 부장들'은 올해 나온 대표적 팩션 영화다. 누가 봐도 극중 인물은 박정희 대통령과 김재규 중앙정보부장, 차지철 경호실장인데 정작 이름은 박통, 김규평, 곽상천이다. 다만 이들의 이름만 허구이지, 역사적 사실은 그대로 가져왔다. '킹덤'과 비교하면 팩트와 허구의 비율이 정반대다. 특히 1979년 10.26 사태를 무척 자세하게 그려냈다. 이 영화는 김규평이 겪는 인간적 갈등에도 집중했는데, 역사적 팩트 위에 김재규 중앙정보부장이 실제 느꼈을 고뇌를 사실에 근거해 상상해낸 점이 특이하다.

현재 채널차이나에서 방송 중인 '삼국기밀:한헌제전'은 조조와 원소의 관도대전 직전 허도를 배경으로 막을 올린다. 이각·곽사의 난에서 헌제를 구한 조조가 전횡을 일삼고, 그를 제거하기 위해 복황후 세력이 은밀하게 움직이는 상황은 삼국지와 같으나, 헌제에게 실은 쌍둥이 동생이 있었다는 발칙한(?) 상상이 더해져 눈길을 끈다.

'삼국기밀:한헌제전'의 한 장면 [사진=채널차이나 공식 유튜브채널 '삼국기밀:한헌제전' 영상 캡처]

'삼국기밀'은 이 대단한 허구 하나로 극을 이끌어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승하한 헌제를 대신할 쌍둥이 동생 유평을 비밀리에 궁으로 불러들이는 복황후의 위험천만한 이야기가 1화부터 속도감 있게 전개된다. 삼국지 최고 수준의 모사가 사마의와 비운의 여인 복황후, 그리고 가상의 인물 유평 등 세 주인공이 무게중심을 잡고 이야기를 전개하니 팩트와 허구의 밸런스가 잘 맞아떨어진다.

영어의 논픽션 노블에 해당하는 '팩션'은 사실 우리나라에서 주목 받은 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물론 팩션 자체가 아주 새로운 장르는 아니지만, 대중적 인지도를 얻은 건 2000년대 중반 들어서다. 역사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커진 요즘, 팩션의 인기도 날로 높아지고 있다.

아쉽지만 모든 팩션 작품이 찬사를 얻는 것은 아니다. 작품을 구성하는 팩트와 허구의 밸런스가 심하게 무너지거나 고증 상 치명적 실수를 범할 경우 여지없이 혹평이 돌아오고, 일부 작품은 송사에 휘말려 잡음을 내기도 했다. 한 방송관계자는 "팩션은 역사에 허구를 덧대다 보니 시나리오 작업이 완전 창작에 비해 쉬운 편이다"며 "다만 잘못하면 역사왜곡이란 뜻밖의 결과와 마주하게 되므로, 제작자로서는 많은 학습과 고민이 전제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