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르포]삼엄한 저지선 옆 가득한 탄내..빠른 진화에 '안도의 한숨'

첫 화재 발생지 토성면 도원리 적막
강풍·탄내 버티며 삼엄한 산불 저지선
빠른 화재 진압...이재민들 '안도의 한숨'

  • 기사입력 : 2020년05월02일 08:25
  • 최종수정 : 2020년05월02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원 고성=뉴스핌] 이학준 이정화 기자 = 강원도 고성에 산불이 발생한 지 이틀째인 2일 오전 5시쯤, 첫 화재가 발생한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 산203-18에서 약 3km 밖에는 아직도 탄내가 가득했다. 초속 12m에 이르는 강풍까지 불면서 숨 쉬기도 힘들었다.

주변에는 경기·인천·충북 등 전국 각지에서 모인 119 소방차량이 줄지어 서 있었다. 소방대원은 강풍과 탄내를 버티며 삼엄한 '산불 저지선'을 형성하고 있었다. 살수차는 끊임없이 물을 끌어올리고 있었고, 한국전력공사와 산림청 차량도 부지런히 움직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소방대원 일부는 밤샘 진화 작업에 지친 듯 길모퉁이에 앉아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고성=뉴스핌] 이순철 기자 = 고성산불의 최초 발화지점인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 주택모습.2020.05.02 grsoon815@newspim.com

첫 화재 발생지에 가까워지자 바람은 더욱 거세졌다. 일부 나무는 꺾여 있었고, 나뭇가지가 도로 위에 나뒹굴고 있었다. 주민들이 하나도 남아있지 않은 도원리에는 자욱한 안개까지 끼면서 적막만이 감돌았다.

추가 산불 경계 중이었던 오전 5시 25분쯤 첫 화재 발생지 주변 동산에서 화재가 또 발생했다. 근처에서 대기하고 있던 소방차량이 줄지어 현장으로 투입됐다. 진화 헬기는 고성 도원저수지에서 물을 퍼다 나르기 위해 움직였다.

밤새 전쟁과 같았던 진화 작업, 삼엄한 경계 덕분에 이날 오전 8시 기준 주불 진화가 완료됐다. 대피소에서 뜬눈으로 밤을 지새운 이재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2205명 중 242명은 이미 귀가했고, 나머지는 준비된 아침을 먹고 집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서울=뉴스핌] 이학준 기자 =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 위치한 천진초등학교에 대피했던 고성 산불 이재민들이 2일 오전 아침밥을 먹기 위해 배식을 기다리고 있다. 2020.05.02 hakjun@newspim.com

특히 지난해 4월 발생한 속초·고성 산불 때와 달리 이번 산불은 주택가 및 도심으로 번지지 않은 만큼 이재민들은 크게 슬퍼하거나 동요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지난 1일 천진초등학교에 대피했던 이모 씨는 "사람들이 크게 힘들어하는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며 "비교적 조용한 채 밤이 지나갔다. 크게 슬퍼하는 사람도 없었던 것 같다"고 했다. 이번 산불로 인한 재산피해는 주택 1곳과 보일러실 1곳, 우사 1곳, 비닐하우스 2동, 군경비초소 1동, 벌통 22개였다.

고성군 토성면 학야2리 거주민 하모 씨는 "처음에 119에 전화를 했을 때 불이 심각하지는 않다면서 괜찮을 거라고 했다"며 "아버지가 조금 불편하셨던 걸 제외하면 큰 문제는 없었다"고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 28분쯤 해가 밝으면서 헬기 39대와 인력 5134명을 현장에 투입해 본격적인 진화에 나섰다. 오전 8시쯤 주불 진화가 완료됐다는 소식을 접한 이재민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귀가했다.

hak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