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종합2보] 고성 산불에 인력·장비 총동원…해 뜨면 투입

헬기 37대·인력 5099명 추가 투입 예정
산불 확산 저지…인명 대피 최우선 조치

  • 기사입력 : 2020년05월02일 05:11
  • 최종수정 : 2020년05월02일 05: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강원 고성=뉴스핌] 이정화 기자 = 지난 1일 강원도 고성에서 시작된 산불이 새벽 동안 인근으로 번지면서 소방당국이 진화인력과 장비를 총동원해 확산 저지에 집중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진화 장비를 총동원해 본격적으로 진화에 나설 예정이다.

[고성=뉴스핌] 이형섭 기자 = 1일 오후 8시10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에서 주택 화재가 강한 바람을 타고 산으로 비화한 가운데 2일 오전 1시 현재 80ha의 산림을 태우고 도화리 도학초등학교 인근까지 불이 번지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 불이 초등학교로 옮겨 붙지 못하도록 가용 가능한 소방력을 집중하고 있다.[사진=이순철 기자] 2020.05.02 onemoregive@newspim.com

2일 강원도동해안산불방지센터에 따르면 이날 일출과 동시에 투입될 진화 장비는 헬기 37대, 인력 5099명이다.

투입되는 헬기는 산림청 18대, 소방 2대, 군부대 15대, 임차 2 대 등 모두 37대 등이다. 인력은 공무원 524명, 진화대 456명, 소방 1220명, 의소대 200명, 경찰 524명, 군부대 2115명, 국립공원 60명 등이다.

이날 오전 4시 기준으로 진화인력은 4701명이 투입됐다. 공무원 485명, 진화대 106명, 공중 25명, 소방 1220명, 군부대 2115명, 의소대 200명 의용소방대(의소대) 200명, 경찰 117명 기타 26명 등이다. 투입된 장비는 소방차 390대, 진화차 21대, 지휘차 2대, 경찰 12대, 등짐점프 500대, 기타 13대 등을 포함해 모두 938대다.

강원도동해안산불방지센터는 지난 1일 오후 9시 35분 기준 전국소방동원령이 발령했고, 앞서 오후 9시 5분과 6분, 29분, 10시 13분에 산불 발생 및 주민대피 문자가 발송했다. 또 2일 오전 0시, 1시, 3시 등 3차례에 걸쳐 현장대책본부 유관기관 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오전 4시 기준 총 대피 인원은 주민대피 329명, 군병력 대피 1876명 등 2205명이다. 주민들은 아야진초등학교 90명, 천진초등 195명, 천진2리마을회관 44명 등에 대피했으며 군병력 대피는 고성체육관 802명, 속초실내체육관 242명, 경동대 832명 등에 이뤄졌다.

지난해 4월 강원 대형산불 이후 1년여 만에 또다시 발생한 고성 산불은 지난 1일 오후 8시 4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도원리의 한 주택에서 난 불이 강한 바람을 타고 인근으로 번지면서 8시간여가 지난 현재까지 불길이 잡히지 않고 있다.

소방당국은 날이 어두워지면서 헬기 투입이 어려워 소방 인력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강한 바람 때문에 불길 진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산림청은 고성이 위치한 강원 산불 지역에 산불재난 국가 위기경보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상향 발령했고, 소방청은 지난 1일 오후 9시 43분을 기점으로 동원령 3호를 발령하고 산불 진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고성 산불로 주택 등 3채가 불에 타고 산림 85㏊가 소실됐다. 소방당국 등은 현재 주택에서 시작된 화재 가해자를 조사 중이다. 현재 고성에는 남남서 방향으로 초당 2.1~5.3m의 바람이 불고 있다. 순간 풍속은 초당 15.8m에 달한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