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소상공인 매출 '바닥'찍었다 ..선결제 캠페인 등 불씨 살린다

4월들어 소상공인 전통시장 매출 회복세
제주도와 강원도 관광매출 회복 뚜렷

  • 기사입력 : 2020년04월29일 09:41
  • 최종수정 : 2020년04월29일 09: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4월들어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이 소폭이나마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전년동월대비 90%수준까지 반등하는 등 바닥을 찍은 모습이다. 정부는 선결제 확산 등 착한 소비자 운동을 범국민적으로 전개해 매출회복 불씨를 살려나갈 계획이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이 자체 조사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소상공인 매출액'결과에 따르면 4월초부터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매출이 반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주대비 매출액이 전통시장은 3월23일(65.8%) 소상공인은 4월6일(69.2%) 바닥을 찍었다. 이후 회복세로 돌아섰다. 특히 지난 4월 27일 조사에서는 전 지역에서 매출감소세가 완화되는 양상을 보였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 매출이 4월들어 소폭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자료=중소벤처기업부] 2020.04.29 pya8401@newspim.com

이번 조사는 2월3일부터 4월27일까지 13주간 소상공인 사업장 300개, 전통시장 220개 내외를 대상으로 코로나 확산 이전 대비 주간단위로 매출액 변화를 무작위 전화와 패널 대상으로 진행했다. 

◆ 제주·강원은 관광객 증가로 매출 회복세...음식점 등은 회보 더뎌 

이번 조사에서 관광객 감소로 어려움을 겪었던 제주도와 강원도에서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다. 일본 중국 동남아 등에서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입국제한하면서 관광객들이 이들 지역으로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매출감소 폭이 컸던 관광·여가·숙박 교육서비스도 감소세가 완화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음식점 등 일부 업종은 회복이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 회복세는 신용카드 사용액을 기반으로 한 분석에서도 확인되고 있다. 한국신용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전년 동월대비 자영업 매출액은 2월24일 주간에 최저점(전년동월 대비 70%)을 기록했다. 하지만 4월들어 회복세로 돌아서며 4월 20일 주간에는 전년 동월 대비 92% 수준까지 반등했다.

이번 조사에서 소상공인은 정부에 대해 ▲금융지원 61.5% ▲세제지원 29.6% ▲물품지원 18.1% ▲방역지원 12.2% 순으로 요청했다. 소상공인과 전통시장 대부분이 손세정제 구입 등 자체 예방활동을 실시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 소득공제 등 세제혜택으로 민간의 선결제 동참 지원 

중기부는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매출 회복불씨를 살리기 위해 선결제 민간 확산 등 내수 활성화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무엇보다 지난 27일부터 진행중인 '착한 선결제 대국민 캠페인'을 민간 부문으로 확산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임시국회에서 코로나19 피해가 큰 업종에서 신용·체크카드를 사용할 경우 소득공제율을 80%로 올리는 조세특례제한법을 개정할 경우 선결제 운동 확산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밖에도 ▲사업장 재개장 비용 최대 300만원 지원 ▲코로나19 진정시 '(가칭)대한민국 동행세일' 추진  ▲소상공인 온라인·모바일 유통 진출지원 등을 통해 소비활성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박영선 장관은 "국가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가장 타격을 받는 분들이 소상공인"이라며 "경기회복에 따른 과실도 소상공인에게 가장 많이 돌아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