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1Q 영업익 855억원 전년比 28.2%↓..."2년치 일감 확보"

매출액 1조 5925억원, 당기순이익 695억원
불확실한 대외환경 속 실적 안정세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6:11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6: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삼성엔지니어링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85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대비 28.2%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 5925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7.8%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33.2% 감소한 695억원을 기록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2020.04.28 = 삼성엔지니어링 2020년 1분기 실적 [사진=삼성엔지니어링] iamkym@newspim.com

영업이익의 경우 지난해 1분기 종료프로젝트의 정산이익 등 일회성 요인에 따른 기저효과에 따라 전년 동기대비 감소했다. 다만 전 분기(2019년 4분기) 667억원에 비해 28.2% 증가하며 실적개선 흐름을 이어갔다고 강조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불확실한 글로벌 경영환경 속에서도 철저한 프로젝트 손익점검과 지속적인 원가개선 노력으로 시장 컨센서스(약 780억원)를 상회하는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며 "최근 2~3년간 수주한 양질의 화공 프로젝트 매출이 본격적으로 실적에 반영되고 있고, 산업환경 부문도 안정적 수익구조를 이어가면서 실적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주는 1조 2362억원을 기록했고, 수주잔고는 14조 2000억원으로 2년치(2019년 매출 기준) 이상의 일감을 확보했다. 또한 올해 멕시코, 말레이시아, 미국 등 非중동지역에서 수행한 FEED(기본설계) 프로젝트의 EPC 전환을 앞두고 있어, 국제유가 영향 등 시장 불확실성 속에서도 수주성과를 꾸준히 이어갈 것으로 회사는 전망했다.

삼성엔지니어링 관계자는 "최근 대외환경을 고려해 프로젝트 관리와 내실 경영에 집중해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계획"이라며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프로젝트 수행 차별화와 디지털 기술혁신을 통해 질적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