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남북 동해북부선 철도연결,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왔다"

미국 동의 여부는 밝히지 않아…정부, 강력한 의지 표명
"코로나19 방역 협력, 인도주의적 부분으로 제약 없을 것"
"개별 방북도 제재 대상 아니지만 미국과 오랫동안 협의"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1:47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청와대가 최근 추진 중인 동해선 철도연결 및 개별 관광 등에 대해 "그동안 미국과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8일 기자들의 질문에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제안한 코로나19 방역 협력 및 철도연결 등의 사업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고위 관계자는 특히 동해선 철도 연결과 관련해 "미국과 그동안 긴밀히 협의해왔다"고 말했다.

[판문역=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8년 12월 26일 오전 개성 판문역에서 열린 '동·서해선 남북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에서 남북 관계자들이 철도 체결식을 갖고 있다. 2018.12.26

철도 연결을 위해서는 우리 측 자제 및 장비들이 북한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에 유엔 및 미국의 대북제재가 해소돼야 하는데,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한 한미 간 협의가 있었다는 것이다. 다만 이 관계자는 미국의 동의가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고위 관계자는 다른 사업에도 이같은 기준이 유지되는 것인지를 묻는 기자의 질문에 "협상의 단계별로 달라지는 것인데 이같은(한미 협의) 배경 하에서 철도 연결 사업이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우리 정부의 남북 교류협력 사업 추진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힌 대목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도 전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여건이 좋아지기를 마냥 기다릴 수는 없다"며 "우리는 현실적인 제약 요인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작은 일이라도 끊임없이 실천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고위 관계자는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이 우선협력 사업으로 발표한 코로나19 방역 협력에 대해서는 "인도주의적인 부분들이므로 남북협력에 제약이 없을 것"이라고 희망적으로 관측했다.

또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개별 관광 관련해서도 "개별 방북 문제는 미국의 제재 대상은 아니지만 이것 역시 미국과 오랫동안 협의를 해온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문 대통령의 이같은 제안에 북한은 아직 반응을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고위 관계자는 이에 대한 질문에 "북측의 반응은 아직 없다"며 "어제 대통령이 제안한 것들을 그쪽에서 받는다면 곧바로 실행할 준비는 됐다"고 말했다.

한편 고위 관계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이상설과 관련해 외신에서도 엇갈린 반응들이 이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북한 내부의 특이 동향이 없다'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북한 내부 동향에 대해 청와대가 말씀드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지금 보도들도 엇갈리는 것들이 많지만, 통일부에서 공식적으로 밝힌 것이 있고, 청와대 대변인도 언급한 것이 있어 이에 기초해 판단하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일본 언론, 미국 언론 등 서로 엇갈리는 보도들이 있지만 나중에 지나고 나면 어떤 것이 사실인지 밝혀질 것"이라고 자신감을 표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