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경찰, '靑 하명수사 의혹' 숨진 수사관 휴대전화 자료 분석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16:02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경찰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를 검찰로부터 돌려받아 분석하고 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지난 24일 검찰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반환받았으나 비밀번호를 받지 못해 휴대전화를 열지 못하고 있다. 다만 경찰은 열흘치 통화내역과 문자, 녹음 등 관련 내용을 일부 받아 정확한 A씨 사망 경위 및 동기를 밝히는데 주력하고 있다.

A씨는 검찰의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지난해 12월 1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검 출석 당일 오전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검찰은 청와대가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울산시장의 단독 공천과 선거공약 수립 과정에 개입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청와대 관계자들이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의 비위 첩보를 울산지방경찰청에 전달했고 지방선거 직전에 수사에 착수하게 해서 선거에 영향을 줬다고 판단했다.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밑에서 일했던 A씨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및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한 주요 참고인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청와대가 김 전 시장 주변 비위 첩보를 경찰에 전달하는 데 A씨가 관여했다는 것이다.

경찰 로고 [사진=뉴스핌DB] 2020.01.03

검찰은 A씨가 숨진 다음날 A씨의 유류품을 보관하던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A씨 휴대전화를 돌려받으려고 검찰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에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이에 검찰과 경찰 간 갈등이 불거지기도 했다.

대검찰청은 이달 초 A씨 휴대전화의 잠금을 해제했다. 이후 경찰은 뒤늦게 휴대전화를 돌려받았지만 비밀번호는 제공받지 못했다.

경찰은 "(검찰로부터 받은 자료 중) A 수사관의 변사 사건과 관련해 유의미한 내용이 있는지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검찰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과 송철호 시장, 황운하 전 울산경찰청장 등 13명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