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일본

[팬데믹 현황] 일본 확진자 추세 둔화…사흘간 964명 늘어난 1만4153명

도쿄, 13일 만에 일일 확진자 100명 밑돌아

  • 기사입력 : 2020년04월27일 08:39
  • 최종수정 : 2020년04월27일 08: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빈 기자 = 27일 0시 현재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만4153명으로 집계됐다.

일본 NHK는 이날 0시 기준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만4153명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국내 확진자 1만3427명 ▲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712명 ▲전세기 확진자 14명을 더한 것으로 집계 수치는 NHK가 각 지자체 발표를 취합한 것이다.

누적 사망자는 385명으로 확인됐다. 전날 지바(千葉)현과 오사카(大阪)부 등 7개 광역지자체에서 12명이 사망했다. 현재까지 사망자 내역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13명 ▲일본 내 확진자 372명이다.

지난주 금요일부터 3일 간 일본에서는 964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해당 기간 확진자 수가 1000명대를 밑돈 건 이번 달 들어 처음이다. 금요일과 주말 3일간 확진자는 ▲4월 첫째주 1078명 ▲4월 둘째주 1851명 ▲4월 셋째주 1511명이었다.

전날 확인된 감염자 수도 210명으로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300~500명대 사이에서 추이했던 것에 비해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전날 확인된 도쿄(東京)도 확진자 수도 72명으로 100명대를 밑돌았다. 도쿄도 확진자 수가 100명 밑을 밑돈 건 13일만이다.  

나가사키(長崎)항에 정박된 크루즈선 '코스타 아틀란티카'호 확진자 수는 148명으로 늘어났다. 623명 승무원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검사 결과로, 확진자는 선내 객실에 격리돼 있다. 음성으로 판정된 사람들은 이른 시일 내 자국으로 귀국할 수 있도록 일본 정부가 조정 중이다.

일본 내 확진자의 지역별 현황을 보면 도쿄가 390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오사카부 1491명 ▲가나가와(神奈川)현 954명 ▲사이타마(埼玉)현 818명 ▲지바현 807명 ▲효고(兵庫)현 629명 ▲홋카이도(北海道) 615명 ▲후쿠오카(福岡)현 612명 ▲아이치(愛知)현 477명 ▲교토(京都)부 294명 순이었다.

그 외 ▲이시카와(石川)현 235명 ▲도야마(富山)현 178명 ▲이바라키(茨城)현 161명 ▲기후(岐阜)현 149명 ▲히로시마(広島)현 148명 ▲군마(群馬)현 141명 ▲오키나와(沖縄)현 137명 ▲후쿠이(福井)현 121명 ▲시가(滋賀)현 94명 ▲미야기(宮城)현 85명 ▲나라(奈良)현 77명 순이었다.

후생노동성 직원 및 검역관을 포함한 공무원 확진자와 공항 검역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148명이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24일 시점에서 일본 내 확진자 중 인공호흡기를 부착했거나 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환자는 267명이다. 내역을 살펴보면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4명 ▲일본 국내 확진자 263명이다.

한편, 24일까지 증상이 개선돼 퇴원한 사람은 3181명이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가 645명 ▲일본 국내 확진자가 2536명이다.

kebj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